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뚫고! 지하철 입구…뚫고! 금호로 확장…뚫었다! 주민 마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성동구청장


정원오(왼쪽 두 번째) 서울 성동구청장이 지난 22일 금호동 금호로 확장공사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지하철 출입구가 새로 뚫리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 생각했는데 해결돼 너무 편합니다.”

지난 22일 서울 성동구 금호동에 있는 5호선 신금호역 2번 출구 앞에서 만난 주민 신모(39)씨는 “새로 생긴 출입구에 에스컬레이터까지 설치돼 어르신, 장애인 등 교통 약자들의 이용이 한결 수월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 30일 신설된 신금호역 2번 출구는 구가 추진하는 금호로 확장공사 사업의 하나다. 구에 따르면 신금호역이 위치한 금호로는 인근 주민들의 교통 민원이 많았던 대표적인 곳이다. 성동구 대부분 대로는 4차로 이상 확보돼 있지만 유독 신금호역 주변만 2~3차로로 병목 현상이 심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금호로 확장에 대한 주민 요구가 이어지면서 구는 2009년부터 이를 추진해 왔으나,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번번이 무산됐다. 그러다 2017년 투자심사를 통과했다. 금호로 확장 공사는 120m 구간의 2~3차로를 4차로로 확장하고 지하철 출입구 2곳을 신설하는 것이다. 구는 시비 약 213억원을 지원받아 추진하고 있다. 1단계 구간은 올해 상반기에, 2단계 구간은 내년 말 완공이 목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신금호역 출입구 신설은 오거리임에도 출입구가 3개밖에 없어 불편을 겪어 왔던 금호동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는데 올해 말 1개가 더 추가돼 총 (출입구) 5개가 돼 지하철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2014년 민선 6기 취임 당시부터 끈기 있게 금호로 확장공사 등 지역의 여러 숙원 사업들을 해결해 왔다. 대표적으로 3호선 금호역과 금남시장을 잇는 장터길이다. 장터길은 보도폭이 좁아 주민들이 차도를 이용해 보행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컸다. 구는 2002년부터 지역개발사업 등과 연계해 추진했지만 난항을 겪어 오다 정 구청장의 추진력과 관계 공무원들의 끈질긴 노력 끝에 2018년 11월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는 결실을 봤다.

상습 정체 구간이던 장터길은 보도가 협소한 110m 구간을 2차로에서 3차로로 우선 확장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약 250억원이며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 인가, 보상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구는 횡단보도가 없어 세 번이나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 왔던 응봉동 지역 주민들을 위해 응봉사거리 북측 방향에 횡단보도를 하반기에 새로 설치할 예정이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5-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