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속보]“6월14일까지 수도권 방역 강화…모든 공공시설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하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0.5.10
연합뉴스

중앙대재난안전대책본부가 28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6월 14일까지 수도권 지역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이 열렸다. 중대본은 6월14일까지 2주간 가급적 외출과 모임, 행사 자제를 당부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수도권 내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수도권 초기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며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 내 모든 부문에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우선 수도권 지역의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하겠다”며 “연수원과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이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불요불급한 경우가 아니면 취소하거나 연기하겠다”며 “공공기관은 시차 출퇴근제, 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를 적극 활용해 많은 사람이 일시에 밀집되지 않도록 조치한다”고 전했다.

수도권 유흥시설도 6월 14일까지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영업을 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는지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학생들에게는 학원·PC방 등 이용자제를 권고했다.

2주간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환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중대본에 다르면 28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82명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