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2018년 자살률 9.5% 증가… 10대는 22.1%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만명당 26.6명… 80세 이상 69.8명
10~30세 정신, 31~60세 경제적 원인
자살, 자살률 자료사진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사망자(자살률)가 2018년 26.6명으로 전년 대비 2.3명(9.5%) 늘어났다.

1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펴낸 ‘2020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전체 자살자는 전년보다 1207명 증가한 1만 3670명이었다. 자살률이 가장 높았던 2011년과 비교해서는 자살자는 2236명(14.1%) 줄었고 자살률도 5.1명(16.1%) 감소했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은 나라라는 오명은 그대로였다. OECD 회원국 평균 자살률은 11.5명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2016년 기준 24.6명으로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연령대별 자살률은 80세 이상이 69.8명으로 가장 높았다. 10대는 5.8명으로 가장 낮았지만 전년 대비 22.1%나 증가했다. 2017년과 비교해 80세 이상의 자살률은 0.4% 포인트 감소했지만 나머지 모든 연령층에서는 2017년보다 늘었다. 자살 동기는 연령대마다 달랐다.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으로 자살을 택하는 사례가 많았다. 31~60세는 경제적 어려움, 61세 이상은 육체적 어려움이 주된 이유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자살률이 38.5명으로 여성(14.8명)보다 2.6배 높았다. 전체 자살 사망자 가운데 남성은 72.1%를 차지했고, 자살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2.6배 높았다. 월별로는 매년 3~5월에 증가했고 겨울철인 11~2월에 줄었다. 지역별 자살자 수는 경기(3111명), 서울(2172명), 경남(971명) 순이었다. 최근 5년간 무학, 초등학교 및 중학교 졸업 자살자 수는 감소 추세였지만, 대학교 이상 졸업 자살자 수는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6-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