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맘대로 못 간다… ‘빨간불’ 켜지면 입장 제한

해수부 ‘혼잡도 신호등’ 50곳으로 확대 적정인원 100% 미만 땐 ‘초록’ 단계 표시 ‘노랑’ 되면 한적한 바다·관광지 분산 유도 200% 초과 ‘빨강’ 되면 물품 임대도 중지 25일부턴 야간 음주에 300만원 이하 벌금

‘해외 유입>국내 발생’ 지속… 필리핀·우즈베크 입국 제

방역 강화국 2곳 추가… 6곳으로 늘어 음성 확인서 입국 시 반드시 제출해야 외국인 교대 선원 무사증 입국도 중단 정부 주말부터 수도권 방역 완화 논의

직장인 72% “괴롭힘 금지 1년, 달라진 거 없다”

1000명 조사… “줄어” 20% “늘어” 8% 실효성 높이게 가해자 처벌 규정 필요

울산 도로 돌발상황 실시간 알려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노상 센서로 파손·낙하물 상황 전달


주행 구간 내에 포트홀(노면홈)로 인한 보수 공사가 진행된다는 정보가 차량들에 전달되고 있다.
울산시 제공

갑작스러운 도로 파손이나 차량의 낙하물 등으로 돌발사고 위험이 발생하면 주변 차량 운전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래형 교통 운영체계가 울산에서 실현된다.

울산시는 2일 시청에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실증사업 보고회’를 갖고 사업에 들어갔다. 이날 보고회는 울산시와 사업시행사인 KT컨소시엄,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국토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교통안전 강화와 자율협력주행 실현을 위해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에 응모해 사업자로 선정됐다.

지능형 교통체계는 주행 중인 차량이 주변의 각종 교통 상황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시스템이다. 대전~세종 간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시범사업’이 국토부에서 추진됐고, 자치단체 실증사업으로 울산에서 추진된다.

시는 280억원을 들여 내년 12월까지 산업로, 오토밸리로, 삼산로, 문수로 등 도심 주요 도로 142.6㎞ 구간에 인프라를 구축하고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자율주행 스마트 도로 구축’과 연계해 울산시 전역에 자율주행 기반의 지능형 도로를 구축하는 사업이기도 하다.

시는 우선 사고율이 높은 화물차 1300대 등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단말기를 장착해 운전자에게 도로 상황, 교통정보, 위험 정보 등을 제공한다. 기존의 지능형 교통체계(ITS)에서는 각종 정보를 수집·가공해 전달하는 데 그쳤지만,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차량과 시설물, 차량과 보행자 간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앞선 기술이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20-06-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예종 옮겨와 GBC와 연계… 송파를 예술 클러스터 핵으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성수 송파구청장

셔터 위 갤러리… 을지로 스토리 되새기는 중구

공구·타일 상가 주제로 공공미술 조성

상가 건물 아래 50년 잊혔던 공간 물도 사람도 예술도 다시

[현장 행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홍제유연’ 조성

강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가동

코로나 장기화에… 보건소 주차장 설치 텐트형에 비해 폭염·장마 보호 뛰어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