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코로나發 특급 호황…금값 된 경기 골프장 회원권 10억 찍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로 못 나가니 때아닌 인기


경기도 한 골프장에서 사람들이 공을 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해외 골프길이 막히면서 국내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골프장들이 때아닌 호황을 누리면서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다. 골프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레저로 각광받는 가운데 저금리 여파로 시중이 풀린 돈이 골프장으로 쏠리면서 골프회원권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

24일 골프회원권거래소 등에 따르면 용인에 있는 레이크사이드는 올초 4억 6000만원에 거래되던 회원권이 이달 들어 6억 7000만원에 거래됐다. 무려 2억 1000만원이나 오른 것이다.

경기 광주 남촌CC도 같은 기간 6억 5000만원에서 8억원으로 23%, 남양주 비전힐스는 5억 3000만원에서 6억 5000만원으로 22% 뛰었다. 8억 8000만원 하던 용인 남부CC 회원권은 이달들어 10억원 고지를 찍었다. 경기 광주 이스트밸리도 9억 2000만원에 거래되며 10억원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내리막길을 걸었던 용인 화산CC는 2500만원, 신원CC는 3500만원 올랐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오르는 것은 야외운동은 안전하다는 인식과 함께 코로나19로 동남아 등 국외로 골프를 나가지 못하는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접근성이 좋고 회원수가 많지 않은 수도권 명문 골프장의 인기가 높다.

골프업계 관계자는 “일부 명문 골프장의 경우 회원권을 사겠다는 사람이 줄을 서고 있는데 팔겠다는 사람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골프회원권 시장으로까지 넘어온 것으로도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골프장 회원권 가격 인상 조짐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예견됐다. 한일 관계 악화로 적지 않은 일본 골프여행객들이 국내로 발길을 돌린 데다 겨울에도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골프장 경기는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용인 A골프장 관계자는 “지난 동절기에는 날씨도 좋고 눈도 내리지 않아 폐장이나 휴장 없이 정상 영업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해외골퍼들이 국내로 발길을 돌리면서 골프장마다 부킹은 하늘의 별따기다.

용인의 B골프장은 “요즘 1~3부 풀로 운영하며 180팀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B골프장 대표 강모씨는 “지난해 이맘때는 빈자리가 있었는데 올해는 대기 손님까지 생겼다”면서 “부킹 청탁이 많아 전화기를 꺼놓고 싶을 정도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 C골프장 관계자는 “회원을 상대로 한달후 인터넷 부킹 신청을 받고 있는데 뚜껑을 열자마자 10분 안에 마감될 정도”라고 말했다.

골프업계 관계자는 “방역 당국에서 2차 대유행을 걱정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멈출 것 같지 않아 골프장 회원권 가격도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글 사진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0-06-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