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어디든 출동! 중구의 이동식 워킹스루 부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압시설 갖춰 안전, 바퀴로 이동 가능

평소 안내부스 활용… 위기 땐 현장으로

지난 26일 서울 중구보건소 관계자(오른쪽)가 보건소 앞에 마련된 이동식 워킹스루 검체채취부스에서 한 주민에게 검사방식을 설명하고 있다.
중구 제공

서울 중구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동식 ‘워킹스루’ 검체채취부스 2대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투명한 소재로 만든 이동식 검체채취부스는 기존에 운영하는 중구 선별진료소 의료용 분리벽과 마찬가지로 의료진과 검사 대상자 사이를 분리하고 장갑이 달린 구멍으로 검체를 채취하도록 만들었다. 의료진은 검사대상자와 직접 접촉할 필요가 없어 레벨D 보호복을 입지 않고도 검사할 수 있다. 내부에는 양압시설을 갖춰 외부 바이러스의 유입도 차단한다. 또한 약 가로 1m, 세로 1.4m, 높이 2.3m인 검체채취부스에 바퀴를 달아 어디든 신속하게 이동해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부스 안에는 냉난방기를 설치해 한여름, 한겨울 상관없이 야외 검체채취도 가능하다.

구는 이동식 검체채취부스를 평소에는 안내부스로 이용한다. 선별진료소 검사대상자가 수용인원보다 많아질 경우와 야외 검체채취가 필요한 경우에는 즉시 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민과 의료진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간편하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도입해 늘어나는 검사와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신속하게 검사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6-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