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서울 ‘여의도 40배’ 도시공원 지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기미집행 공원 132곳 118.5㎢ 대상… 부지 매입·도시관리계획변경 등 조치

박원순 “과감한 투자·관리방안 총동원”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라질 위기에 처한 여의도 40배 크기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모두 지켜냈다.

박 시장은 29일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실효제 시행에 앞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총 132곳(118.5㎢)을 지켜냈다”면서 “한 뼘의 공원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재정투자와 도시계획적 관리방안을 총동원한 결과”라고 밝혔다.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실효제로 구역 해제 위기에 놓였던 서울시 내 도시공원 118.5㎢가 공원으로 존치됨에 따라 시민들은 자칫 없어질 뻔했던 산책로나 도시공원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도시공원 실효제는 도시계획에 따라 사유지를 도시공원으로 지정한 뒤 20년간 사업이 시행되지 않으면 지정효력이 사라지는 제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9일 17개 시·도 147개 시·군·구 5057필지 도시공원 국공유지에 대해 실효를 공고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서울지역은 34개 공원 330필지(86만5000㎡)로 축구장 면적의 120배, 여의도 40배 크기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우선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총 118.5㎢(132곳) 중 기존에 매입한 공원부지와 향후 매입할 부지를 포함한 24.5㎢를 도시계획상 공원으로 유지했다. 또 69.2㎢는 도시관리계획변경 결정고시를 통해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 지정을 마쳤다. 토지 소유자가 지자체에 토지를 매수해 달라고 토지매수를 청구할 수 있고 협의매수 등 방식으로도 사유지 매입이 가능하다. 나머지 24.8㎢는 북한산 국립공원으로 이날 변경된 도시관계계획 고시를 통해 환경부 관리로 일원화된다. 시는 2002년부터 매년 1000억원 정도의 재정투입과 지방채 발행을 통해 공원부지를 매입해 왔다. 지난해까지 2조 9356억원의 재정을 투입했다. 올 연말까지 3050억원을 투입해 0.51㎢를 추가로 매입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6-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