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와장창… 조달청 ‘유리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부부터 주무사무관까지 ‘여풍당당’
71년 만에 첫 여성 운영지원과장 임명
총괄·예산·조직 등 중간 간부 대거 약진


문경례 조달청 운영지원과장

“한 번의 인사 발탁이 아닌 여성 공무원이 주요 보직 후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겠습니다.”

1949년 조달청 개청 후 첫 여성 운영지원과장에 임명된 문경례(55) 과장은 6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인사 총괄 부서장에 여성이 임명되는 등 조달청에 거센 ‘여풍’이 불고 있다.

문 과장은 1985년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한 뒤 2011년 사무관, 2016년 8월 서기관으로 각각 승진했다. 2015~2016년 본청 인사계장을 거쳤고 2019년 자재장비과장을 맡아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적마스크 계약과 공급을 전담하면서 추진력을 인정받았다.

문 과장은 “고시·비고시, 남성·여성 구별 없이 균형과 형평성 있는 인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구성원들과 적극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 들어 여성 중간 간부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청 총괄(서무계장)에 김종화(51) 사무관, 예산 총괄(예산계장)에 김수경(49) 사무관, 조직 총괄(조직계장)에 윤경자(49) 사무관이 각각 임명됐다. 이들 모두 9급 공채 출신으로 다양한 경력과 꼼꼼한 업무 처리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대외 활동이나 협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한 고위 간부는 “공직사회에 여성 진출이 늘면서 업무 파트너가 여성인 기관도 많아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섬세하게 업무를 챙겨 오히려 수월하다”고 전했다.

주요 보직뿐 아니라 본청 6개 국 중 4개 국의 주무 사무관에도 여성이 배치됐다. 주무 사무관은 각 국의 핵심 직위로 국별 업무계획 수립과 집행, 제도 개선 및 국회 대응 등 대내외 업무를 전담하면서 사실상 ‘승진’이 보장되는 자리로 평가된다. 그동안 비고시 남성 고참 사무관의 전유물로 간주됐다. 통상 공모를 통해 선발하는데 의도하지 않았지만 4개 국에서 모두 여성 사무관이 낙점됐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7-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