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가족처럼 대해줘 고맙습니다”... 기초수급자 할머니의 기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청

“가족처럼 대해 줘 고맙습니다.”

지난 5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청 사회복지과에 연세 지긋한 어르신 한 분이 찾아왔다. 주인공은 관내 교남동에 거주하는 경모(82) 할머니로, 평생 어렵게 모은 4500만원을 기부하기 위해 온 것이다.

경 할머니는 “나에게는 평생에 걸쳐 모은 큰 재산인 만큼 어려운 시절 나를 가족처럼 대해 준 구청 직원을 위해 써 달라”고 밝혔다. 경 할머니는 최근 임대주택 입주자에 선정됐다. 이 과정에서 기존 주택의 임차보증금을 돌려받고 다시 임대주택 입주금을 내면서 생긴 차액 4500만원을 구청 직원들을 위해 써 달라고 기부한 것이다.

경 할머니는 오래전 남편이 사망한 뒤 자녀 없이 오랜 세월을 홀로 살아왔다. 파출부, 청소부 일로 생계를 이어 오다가 2004년 기초생활보장수급자로 선정됐다. 2015년 종로구에서 홀몸 여성 어르신을 위해 추진한 ‘마음 꽃이 피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구와 인연을 맺게 됐다. 이 과정에서 가족과 같이 따뜻하게 대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기부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경 할머니는 “그간 종로구에서 홀로 사는 나를 수급자로 선정해 먹고 잠자는 데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도와줘 감사를 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종로구 직원 1200여명이 마음을 모아 그간 지역사회 내 어려운 이웃들을 살뜰히 살피고 묵묵히 애써 온 시간들을 보상받는 기분”이라며 “어르신의 아름다운 마음이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곳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