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박승원 광명시장, “세세하게 기준 세워 복지관 운영 재개 철저히 준비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두기 1단계 적용 시 사회복지관 10인 이하 프로 단계적 운영


박승원 광명시장이 9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관내 6개 복지관 관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는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관내 6개 복지관 관장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과 광명·철산·하안종합사회복지관, 소하·하안노인종합복지관,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 등이 참석했다.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되면 복지관 운영이 일부 가능함에 따라 복지관별 운영계획을 듣고 당부사항을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박 시장은 “복지관별로 시설 방역과 단계적 프로그램 개방, 방역물품 확보, 점검시스템 구축 등 복지관 운영을 위한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데 지역별, 복지관 상황별, 프로그램 특성별로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복지관별로 방역수칙과 운영방법 등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보건복지부의 복지관 운영 재개 지침에 따라 수도권 지역 사회적거리 두기 1단계가 적용될 경우 단계별로 복지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아래 1단계로 10인 이하 실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2단계는 운영재개 2주후 소규모 실내프로그램으로 확대한다. 이어 3단계 코로나 위기경보 경계 하향 시 정상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6개 복지관 전자출입명부시스템 도입을 비롯해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및 시설방역 기본수칙 준수, 비상운영체계 구축, 복지관 이용자 상황별 위험도 평가 자가 점검표 준비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