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아시아 첫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지부·산업부 공동 추진 MOU 체결

아시아 최초의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가 국내에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바이오업계의 인력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현장 실무능력을 갖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자 복지부와 산업부가 협업해 정부 주도의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를 설립하는 내용이 골자다.

정부 주도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는 유럽, 미국 다음으로 아시아에서는 최초다. 애초 산업부와 복지부는 해당 사업을 별도로 각각 추진해왔으나 사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공동사업 추진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업계 및 지방자치단체 의견 수렴을 마쳤다.

정부는 이번 사업에 향후 6년간 6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수준의 실습 시설을 구축(산업부)하고, 선진 바이오공정 교육시스템인 아일랜드의 ‘NIBRT 프로그램’을 도입해 운영(복지부)할 계획이다. NIBRT 프로그램은 구직자 과정, 기업 맞춤형 과정뿐 아니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학위 과정까지 포함하고 있어 생산·품질 관리, 연구개발 등 산업계의 다양한 인력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산업부와 복지부는 협약식과 동시에 사업공고를 했으며 8월 중 사업자로 ‘광역지자체-출연기관-대학’ 컨소시엄을 선정한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업계가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고, 한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7-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