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음서제’ 별정우체국 손본다

우정사업본부 ‘혁신 TF’ 구성, 제도 개선 우체국장 1회만 승계… ‘추천국장’ 폐지

“의대 정원 증원 안 된다”… 동네의원도 14일 파업

대학병원 전공의들은 7일 업무 중단 의협 “공공의대 설립·원격의료도 반대”

“낙동강 하굿둑 장기간 개방했을 때 주변지역 지하수 염분

환경부, 한 달간 ‘실증 실험’ 결과 공개

종로구 “도시 자투리땅 이용해 도시텃밭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도심에 자투리땅을 발굴해 도시텃밭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도시텃밭 사업은 주민들이 도시농업에 참여해 정서적 안정을 누리고 수확의 기쁨을 함께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는 상황에서 쌓인 피로감을 덜어내고, 지친 일상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지난해까지 관내 도시텃밭 총 129곳(16,745㎡)을 조성했다. 올해 14곳(1,200㎡)을 추가 조성함으로써 보다 많은 주민들이 도시농업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올해 새롭게 조성된 텃밭은 ▲버려진 유휴공간을 활용한 ‘자투리 텃밭’ 4곳(신영동 중앙빌라, 평창동 신한빌라, 무악동 텃밭, 무계원) ▲건물 옥상을 이용한 ‘옥상텃밭’ 2곳(혜화경찰서, 종로문화재단) ▲사회복지시설 등에 설치한 ‘싱싱 텃밭’ 4곳(청운양로원, 무악어린이집, 동화속아이들어린이집, 해송지역아동센터) ▲‘학교 텃밭’ 4곳(운현초등학교, 독립문초등학교, 경복고등학교, 세종유치원) 등이 있다.

종로구의 도시텃밭 조성은 2011년부터 시작됐다. 자투리땅을 꾸준히 발굴, 생활쓰레기 등이 있던 공간을 정리해 도시텃밭으로 조성해왔다.

공공건물의 방치된 옥상 공간을 텃밭으로 만들어 활용하기도 했고, 땅이 없더라도 주민 누구나 베란다 등의 생활공간에서 손쉽게 도시농업을 접할 수 있도록 분양을 희망하는 주민 및 단체에 상자텃밭을 보급했다.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원예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련 교육을 열어 도시농업 정보제공 및 활성화에 힘써 왔다.

특히 자투리 텃밭 중 평창동 신한빌라와 신영동 중앙빌라는 20년 가까이 방치돼 있던 빌라 공터와 버려진 공간을 발굴·주민을 위해 새롭게 조성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건강도시를 조성하고, 구민 누구나 도시농업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들 창업공간 충분히 넓은가…” 설계까지 따진 ‘희망

[현장행정] ‘오랑’ 공사장 살핀 유덕열 구청장

5만5700㎞ 발품 행정의 힘… ‘힐링 노원’ 더 가까워졌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오승록 노원구청장

온라인에 ‘서리풀 책장터’ 열린다

서초, 전국 최초 온라인 도서 교환 행사 언택트 시대 맞춰 비대면 시스템 구축

구청 점거농성 40일 만에… 노원구서비스공단 노사 협상 타결

고령친화 직종 최대 3년 기간제 신규 채용 무기계약직서 일반직 전환은 협의 계속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