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꿈의 놀이터, 현실로 만든 성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월아트홀 옆 어린이꿈공원 새 단장
행당초 어린이 20명과 아이디어 회의
집라인·워터드롭 등 이색 시설물 눈길


정원오(왼쪽) 서울 성동구청장이 지난달 24일 관내 행당초등학교 어린이들과 함께 ‘어린이꿈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성동구 제공

“우리가 교실에서 나눴던 이야기들이 현실이 된 모습을 보니 정말 꿈같아요.”(서울 성동구 행당초등학교 5학년 최준우)

“집에서 걸어 나와서 이렇게 어린이들이 놀고 싶은 공간에서 자유롭게 놀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모르겠습다. 멋진 공간을 만들기 위해 행당초 어린이들이 보여 준 열의에 감탄했습니다.”(정원오 성동구청장)

서울 성동구 행당초 학생들의 상상력이 현실로 구체화됐다. 9일 성동구에 따르면 행당동 소월아트홀 옆 광장에 마련된 ‘어린이꿈공원’이 행당초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새롭게 단장됐다. 지난달 24일 문을 연 어린이꿈공원에는 집라인과 트램폴린 등 기존 놀이터에 없던 시설들이 대거 설치됐다.

정 구청장은 “어린이들의 의견을 반영해 맞춤형 조합놀이대와 놀이언덕, 공놀이를 할 수 있는 멀티코트 등도 설치했다”면서 “워터드롭과 워터터널, 바닥분수 등 물놀이 기구까지 설치해 어지간한 워터파크보다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행당동 소월아트홀 옆 광장은 어린이들이 자전거를 타거나 공놀이를 하는 빈 공터로만 활용됐다. 이 때문에 어린이놀이터로 조성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꾸준히 이어졌고, 성동구는 지역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공간 조성으로 놀이터를 만들기로 했다. 특히 조성 과정에서 놀이터의 주인인 어린이들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설계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구는 행당초 어린이 20명과 지난해 다섯 차례에 걸쳐 워크숍을 개최했다. 처음에는 쭈뼛거리던 학생들도 시간이 지나자 자신들이 원하는 놀이터의 모습을 적극적으로 이야기했다. 구 관계자는 “놀이터 설계부터 운영 방식까지 어린이들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수용해 만든 곳은 행당 어린이꿈공원이 처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성동구는 앞으로도 ‘어린이위원회’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받을 계획이다. 정 구청장은 “어린이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같이 고민하고 소통하며 만들었다”면서 “코로나19로 힘든 어린이들에게 일상 속 즐거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8-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