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수칙 안 지킨 공직자 코로나 걸리면 문책”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기후·환경 관련 4개 위원회 통폐합 제안에 ‘노심초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불법 감사 더이상 참지 않겠다” 남양주시장, 이틀째 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학교·학원·사무실 등 일상감염 급확산 ‘3차 유행’에 방역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닫힌 교문
20일 강원 춘천시 한 초등학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교문이 닫혀 있다. 2020.11.20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학교나 학원, 사무실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감염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특히 중소규모 집단발병이 하루 평균 10건씩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 역시 ‘3차 유행’을 공식 확인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63명이었다. 18일(313명)과 19일(343명)에 이어 사흘 연속 300명대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2차 유행’이 한창이던 8월 21∼23일(324명→332명→396명) 이후 3개월 만이다. 최근 1주일(13일∼19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 하루 평균도 269.1명이나 된다. 아직 2단계에는 못 미치지만, 점점 가까워지는 흐름이다. 2단계는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전국 300명 초과 가운데 하나를 충족할 때 올릴 수 있다.

중등 임용시험(21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에서 30여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도 악재다. 수강생 2명이 지난 18∼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다른 수강생과 직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한 결과 현재까지 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동대문구 한 고등학교에서는 지난 18일 9명이 확진됐다.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모임 관련 누적 확진자는 19명이다.

충남 아산시 선문대학교(14명), 경남 창원시 친목모임(23명), 경남 하동군 중학교(26명),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11명),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40명), 광주 전남대병원(46명) 등 비수도권에서도 다양한 감염 고리를 통해 확진자가 속출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로 쓱~ 감염 위험 싹~ 일류도시 강남, 방역도 일류

[현장 행정] 스마트감염병센터 만든 정순균 구청장

창업 어려움 아는 동진씨, 도봉 청년기업 키우기 팔걷었다

옛 소방학교 건물에 사무공간 10곳 마련 입주기업엔 컨설팅·네트워킹 종합 지원 이동진 구청장 “능력 키우는 발판 되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