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땐 돌봄직 0.1%밖에 못 줬는데… 왜 재난지원금 집행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기재부 “새집으로 이사 가고 싶다” 행안부 “민간 건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수몰민 ‘눈물의 호수’에서 ‘섬진강 르네상스’ 여는 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해5도, 이젠 평화의 바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해 5도는 대다수 국민에게 잊혀져 가는 영토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연평해전 등 남북 간 분쟁은 물론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이 횡행하는 곳으로 더 기억되는 곳이다. 한때 중국을 잇는 어업 중심지로 번영을 누렸던 서해 5도는 분단 이래 황해도에서 경기도, 인천으로 행정구역이 바뀌며 토착민과 피란민, 군인이 섞여 사는 변경지대가 됐다.

●본지·해양과기원 ‘서해5도’ 재조명

서울신문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2021년을 열면서 갈등과 충돌의 서해 5도를 평화와 교류의 바다로 만들기 위한 어젠다를 연재를 통해 제시하고자 한다. 첫회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이사장으로서 다양한 남북협력 사업을 이끌어 온 정태헌 고려대 한국사학과 교수가 맡았다. 서해 5도의 역사적 의미를 조망하는 것을 시작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서해 5도를 다양한 시각에서 접근하고 미래지향적인 평화와 교류의 화두를 던진다.

●전문가들 ‘미래지향적 해법’ 모색

연재에 참가하는 이석우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명확한 국가 전략과 정책으로 서해 5도를 재정립할 시점”이라면서 “그것이 서해 5도의 평화는 물론 한반도의 통일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8회의 연재가 끝나면 서울신문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서해 5도를 ‘서해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정리해 올해 중으로 제시한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1-01-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대문 “음식물 쓰레기 다이어트 해요”

3월부터 9월까지 감량 경진대회 83개 아파트 단지 4만여세대 참가 11개 우수 단지 상금 60만~160만원

골목까지 물청소… 미세먼지 줄이는 중구

학교·요양센터·생활공간 공기의 질 개선

“아이·교육·문화를 변화시키는 힘” 강동의 새로운 ‘공간

민선 7기 대표 공약 공교육 현장 접목 천호중 도서관, 독서·여가 카페형 변신 39개 학교 공간·색채 개선… 올 5곳 추가 ‘아이·맘 육아시티’ 6곳도 추가로 개소 이정훈 구청장 “행복한 장소 기억 되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