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땐 돌봄직 0.1%밖에 못 줬는데… 왜 재난지원금 집행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기재부 “새집으로 이사 가고 싶다” 행안부 “민간 건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수몰민 ‘눈물의 호수’에서 ‘섬진강 르네상스’ 여는 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제설은 복지다”… 빗자루 들고 현장 달려간 유덕열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 지역 진두지휘… 인력 총동원
두 차례 폭설 재빠른 대처로 빙판 예방
“주민 건강·생명 지키는 일” 평소 철학


유덕열(왼쪽) 서울 동대문구청장이 지난 12일 오후 직원들과 함께 제설 작업을 하고 있다. 동대문구는 서울시보다 강력한 제설 대책으로 폭설의 피해와 혼란을 최소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지난 6일과 12일 예상치 못한 폭설에 서울과 수도권이 호된 신고식을 치렀지만 서울 동대문구는 발 빠른 제설 대응으로 지역 주민과 상권의 피해를 최소화했다. 이는 4선 구청장인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제설 철학’이 주효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유 구청장은 14일 “노인들은 눈길에 넘어지기라도 하면 복합골절 등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데다 장시간 입원 치료 등 사회적·경제적 비용도 많이 들어간다”면서 “제설을 단순한 환경 정비가 아니라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복지의 하나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는 12일 낮 12시부터 제설대책 1단계 상향 예고를 하고 준비 태세에 돌입했다. 이어 오후 3시 40분 서울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단계를 발령하고 제설 작업을 시작했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전 직원이 소매를 걷어붙이고 잔설 작업까지 마무리했다. 유 구청장도 직접 빗자루를 손에 쥐고 제설을 진두지휘했다.

앞서 6일도 구는 서울시의 제설대책보다 한 단계 위인 3단계를 자체적으로 발령, 구의 모든 직원을 총동원했다. 이날 눈이 내리기 전인 오후 4시부터 1단계를 발령해 사전 준비를 하고 오후 7시 20분 2단계에 돌입했다. 이어 유 구청장이 직접 현장을 둘러본 뒤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 오후 9시 45분에 3단계에 준하는 특별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약 1300명에 달하는 구의 전 직원이 동원돼 오전 1시 30분까지 도로뿐 아니라 골목, 버스정류장과 지하철 역사 주변, 육교에 이르기까지 동네 곳곳을 꼼꼼히 제설했다. 다음날인 7일에도 오전 8시부터 추가 제설을 실시해 구민들이 순조롭게 출근할 수 있도록 했다.

유 구청장은 연이어 고된 노동을 하게 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12일 제설 작업을 마치고 전 직원에게 “힘들지만 따라줘서 고맙고 감사하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또 구청 및 동주민센터, 시설관리공단의 모든 직원에게 15일 모두 529판의 피자를 쏘기로 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1-01-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대문 “음식물 쓰레기 다이어트 해요”

3월부터 9월까지 감량 경진대회 83개 아파트 단지 4만여세대 참가 11개 우수 단지 상금 60만~160만원

골목까지 물청소… 미세먼지 줄이는 중구

학교·요양센터·생활공간 공기의 질 개선

“아이·교육·문화를 변화시키는 힘” 강동의 새로운 ‘공간

민선 7기 대표 공약 공교육 현장 접목 천호중 도서관, 독서·여가 카페형 변신 39개 학교 공간·색채 개선… 올 5곳 추가 ‘아이·맘 육아시티’ 6곳도 추가로 개소 이정훈 구청장 “행복한 장소 기억 되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