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 죽음에 이르는 질식사고, 봄철에 가장 많이 발생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용노동부, 최근 5년간 질식재해 발생현황 발표
- 3월부터 질식재해 예방교육 및 4월부터 사업장감독 나서


고용노동부(김영주 장관)는 최근 5년간 발생한 107건의 질식재해를 분석한 결과, 봄철(3~5월)에 가장 많은 질식재해가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봄철 질식재해의 46%는 맨홀, 오폐수처리장, 축산분료 처리작업 등에서 발생하여 관련 업체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질식재해로 총 177명의 재해자가 발생하였고, 이중 93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수치는 일반적인 사고로 재해자 1,000명 중 12명이 사망하는 것과 비교할 때 40배나 높은 것으로 그만큼 질식재해가 치명적임을 나타낸다.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질식재해 발생특성을 고려하여 예년보다 한 달 빠르게 "밀폐공간 질식재해 예방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우선 3월부터 밀폐공간 보유 사업장을 대상으로 질식재해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4월부터 본격적으로 질식재해 예방 감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감독에서는 지난 1월 포항 소재 제철소에서 발생한 협력업체 노동자 유해가스 중독 사망사건을 계기로 원청의 밀폐공간 작업관리 실태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공단을 통해 질식재해 예방 지도를 실시하고, 유해가스 측정기.환기설비 등 질식재해 예방장비도 적극 대여하는 등 지원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지자체, 각종 업종단체 등과의 협력도 강화하여 질식재해 예방교육 및 현장점검 지원, 홍보자료 보급 등을 추진하는 한편, 부처별 제도개선 사항도 적극 발굴하여 개선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소결핍이나 유해가스는 눈으로 보이지 않아 이를 간과하고 밀폐공간에 들어갔다가 수초 내에 의식을 잃고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예방만이 유일한 대책임을 강조하면서 질식재해 예방을 위해 반드시 ‘①사업장 내 밀폐공간을 확인하고 경고표시 하기, ②작업 전.작업 중 산소농도 및 유해가스 농도 측정하기, ③작업 중 환기팬을 이용하여 충분히 환기하기’를 당부하였다.

문  의:  산업보건과 이종걸 (044-202-7741)
 
2018-03-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