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 러시아 진출에 관심 있는 한·러 농기업 한자리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18일 한국과 러시아의 농기업이 참가하는「제1차 한·러 농업분야 비즈니스 다이얼로그」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 이번 행사는 한국농어촌공사 주관으로 한·러 농기업간 민간차원의 교류를 촉진하고 한국 농기업의 러시아 농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극동지역 농업투자에 관심 있는 39개의 한·러 농기업이 참석해 기업 간 합작 등 다양한 투자기회를 탐색한다.
그간 우리 농업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 간 교류·협력은 지속돼 왔으나, 민간 기업차원에서는 부족했다. 이에 민간 기업차원의 원활한 투자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하에 이번 행사가 기획됐다.
이번 다이얼로그(Dialogue)는 기업이 주체가 되어 러시아와 한국 간 민간주도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투자 가능성을 논의하는 자리다.
특히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은 ’90년대 전후로 몇몇 한국의 선구적인 농기업이 독자적으로 진출 한 곳으로,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자생력을 키워가고 있다.
이번 제1차 다이얼로그에서는 ‘극동지역 농업 활성화를 위한 한·러 기업협력’이라는 주제로 양국 정부와 기업들이 다양한 협력방안과 비즈니스 모델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한국의 농촌경제연구원에서는 농업분야 북방경제협력방안을 소개하고, 러시아 연해주·하바롭스크주 정부에서는 극동지역의 농업투자정책을 소개한다.
이어서 한국 기업들이 최근 러시아 북방지역에서 특히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비닐하우스 모델과 스마트 팜을 소개하고, 첨단 곡물가공설비와 한국산 육용종계 등을 소개하면서 러시아 기업들에게 협력모델을 제시한다.
또한 한국 기업들이 관심을 갖는 한-러 기업 간 1:1 상담 시간이 별도로 주어져,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 이틀차에는 참가 기업들에게 연해주에 진출한 한국 농기업들의 농장과 온실 등 현장견학 프로그램도 제공해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한-러 농업분야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는 농업분야 신북방정책 추진 일환으로, 한국과 러시아의 농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고 협력사업을 창출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행사로 양국 기업 간 투자와 협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며, 앞으로 한국 농기업이 많은 관심을 보이는 러시아 서부, 중앙아시아 등 해외진출지역으로 행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018-04-1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