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경제의 중심, 카자흐스탄에 한국의 기후기술을 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방경제의 중심, 카자흐스탄에 한국의 기후기술을 심다
-과기정통부,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와 본격 협력 사업 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5월 17일, 북방경제의 중심 국가인 카자흐스탄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IGTIC)와 한국의 정부출연연구소인녹색기술센터(GTC, 소장 오인환)가 기후기술협력 촉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ㅇ 이번 양해각서에는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에 대한 정책컨설팅,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협력, 유라시아 기후기술 협력 기반 조성 협력 등의 사항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ㅇ 카자흐스탄은 작년부터 한국의 과학기술을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특히, 과기정통부가 녹색기술센터를 통해 기후기술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모델로 하여 올해 2월 녹색기술센터와 유사한 기능의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IGTIC)를 카자흐스탄에 설립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나라의 기후기술 정책과 협력 사업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을 카자흐스탄에 이전하는 것으로 기후변화 대응 관련 기술과 정책이 하나의 세트로 수출되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ㅇ 녹색기술센터는 6월부터 올해 설립된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의 기관 중장기 발전 계획(안)을 포함하는 ‘국가 기후기술 정책컨설팅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ㅇ 또한, 거시적인 북방경제협력의 일환으로 덴마크와 카자흐스탄을 포함하는 ‘유라시아 기후기술 협력 기반 조성’과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의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유전가스 지역에서 발생한 플레어가스* 재처리 현지화사업을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 플레어 가스(Flare gas) : 석유 채굴시 유정에서 함께 나오는 천연가스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 라필 조시바예프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동북아시아의 기후기술 선진국인 한국과 중앙아시아의 맹주인 카자흐스탄이 글로벌 난제인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기후기술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 기여하고 경제협력도 확대해나가자”라고 제안하였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기후기술은 단일 국가의 문제가 아닌 국가간 협력이 필수적인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유라시아의 중심축인 카자흐스탄과 한국이 손을 잡고 기후기술분야에서 북방경제협력 사업을 계속 발굴하고 본격적으로 착수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2018-05-1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