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용역직 100% 정규직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견.용역 근로자 671명 정규직 전환 기념행사 개최
-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모범사례 평가”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14일 오후 인천 소재 폴리텍 법인에서 파견·용역근로자 671명 전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근로자대표 7명과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황병관 공공연맹 위원장, 노사전문가협의회 위원 등이 참가했으며, 이석행 이사장은 근로자 대표에게 신분증 수여와 함께 대학 배지를 달아주며 새로운 가족이 되었음을 축하했다.
 
올해 폴리텍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총 734명으로 고용부 12개 산하기관 중 최대 인원이다. 학과 조교 및 기간제 근로자 63명은 1월 1일자로 정규직 전환을 이미 완료했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지난해 7월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발표 후 1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취임 후 전국 35개 캠퍼스 순회 설명회를 통해 9개 직무에 대한 대표단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후에는 기관 및 근로자 대표와 외부전문가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노사전문가협의회도 구성했다. 근로자 의견의 적극적 반영과 노사 간의 충분한 협의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정규직 전환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지난 5월까지 총 4차례의 회의를 거쳐 재직 중인 전 근로자 671명에 대해 7월 1일자로 직접고용 형태의 정규직 전환을 확정했다.

또한 미화, 경비 직종 등 고령자가 다수인 점을 고려해 현 재직자의 정년을 65세로 설정하는가 하면, 64세 이상 근로자에 대해서도 2020년까지 정년을 차등 적용해 고용의 연속성을 보장했다.

임금은 현 수준을 유지하고, 신규 임용자부터 직무급제를 도입하는 것으로 합의점을 도출하는 등 정규직 전환에 따른 민감한 사안을 문제없이 해결했다.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은 "일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반쪽자리 정규직 전환, 노동자를 배제한 전환심의위원회 구성 등으로 심한 갈등을 격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폴리텍의 정규직 전환과정은 상호 신뢰와 소통으로 갈등 없이 훌륭히 진행됐다"며, " 이런 모범사례가 다른 공공기관에도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병관 공공연맹위원장은 "폴리텍의 간접고용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과거 노동계를 이끌었던 이석행 이사장의 많은 경험과 지혜, 폴리텍노동조합의 조정능력이 낳은 결과"라며, "이번 전환으로 폴리텍이 한 단계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감원으로 근무하던 정해준 씨(59세)는 “용역직으로 근무하면서 업체가 바뀔 때마다 계약 연장이 될지 가슴 조였다. 이렇게 직원 신분증을 목에 걸고 나니 정규직이 된 것이 실감난다” 며 “폴리텍 가족으로서 대학 발전을 위해 맡은 일에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직업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공공기관인 폴리텍대학에서 고용에 대한 차별과 불안은 없어져야 한다. 앞으로도 모든 직원들이 안정된 고용환경 속에서 국민들에게 최고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  홍보팀 홍성호 (032-650-6741)


 
2018-06-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