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때아닌 ‘대국민 오디션’ 열풍 휩싸인 행안

이달만 ‘국민투표형 정책’ 4건…“참여국민 모집 어려움” 볼멘 소리도

의성 컬링장, 의성군민도 이용 못했다

김경두 전 연맹 회장대행 사유화…팀킴 “金 허락 없이 훈련도 못해”

“글로벌 자유무역 중심지로 육성…전북 재도약 기반 구축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송하진 전북지사가 말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비전

[차관동정] 손병석 차관 “무관용 원칙으로 건설현장 안전문화 바로 세울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2일 오전 11시 고속도로 건설공사* 합동점검 현장을 방문하여 점검 실시현황을 면밀히 살펴보고점검단을 격려했다.
*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화도~양평간 건설공사 3공구(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인근)

국토교통부는 오늘 합동점검을 시작으로 앞으로는 공사비 1천억원 이상인 대형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불시점검 방식으로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합동점검에는 국토교통부 본부, 지방청 및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노동조합 등도 참여했다.

손 차관은 합동 점검단과 함께 교량 건설현장을 찾아 상부거더 제작과정 및 교각 시공과정에서의 안전관리 적정성을 점검하는 한편, 합동 점검단이 충실하게 점검하고 있는지 여부도 면밀히 살펴보았다.

손 차관은 “오늘 아침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공공 건설공사 견실시공 및 안전강화 방안」을 발표했다.”라고 말하며, “해당 대책에서도 밝힌 바와 같이 앞으로 정부는 공공부문부터 선도적으로 충분한 비용과 공사기간을 투입하여 안전한 공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꼼꼼하고 내실 있는 현장점검을 실시하여 적발된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격하게 처분함으로써 건설 관계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현장의 안전문화를 바로 세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 차관은, 점검단 관계자에게 “2022년까지 건설현장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이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이번 점검이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대하는 효과가 발생할 수 있도록 점검단은 기존의 관행에서 벗어나 보다 면밀하게 철저하게 현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2018. 7. 12.
국토교통부 대변인
2018-07-1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성들이 여성 2명 폭행”…‘이수역 폭행사건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 맥주집에서 남성들이 여성 2명을 폭행한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수역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시 행사 접고 아낀 돈, 어르신께 드립니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노인 공로수당 지급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빗물 저류조 설치한 관악…7년 연속 막아낸 풍수해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전으뜸도시 명성 이어가겠다”

“구의회 1층에 문화복합공간… 열린 의회로”

김종곤 서울 성동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