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비세 인상’ 지역 갈등 부추긴다

전문가들도 비판 …“이분법 버려야”

돼지농장에… 첫삽도 못 뜬 군위 종합운동장

부지 내 D농장 15억 보상 받고도 버텨

지자체 금고은행 선정 출혈경쟁 막는다

행안부, 금고지정 평가배점 기준 개선

[설명자료]14호 태풍 야기(YAGI), 폭염 현황과 전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호 태풍 야기(YAGI), 폭염 현황과 전망
- 태풍 야기(YAGI) 주변 기압계에 따라 예상진로 변경가능성 매우 크며,   다음의 3가지 가능성 모두 유효함 
   ① 서해상을 따라, 중국 요동반도 부근으로 상륙
   ② 산둥반도 남쪽 해안을 따라, 중국으로 상륙(폭염 당분간 지속)
   ③ 서해상을 따라, 북한 황해도 부근으로 상륙
- 태풍 영향 전후까지 폭염·열대야 지속, 이후 태풍 상황에 따라 폭염 상황 유동적
- 백중사리 기간(8.11.~15.), 서해안과 남해안 너울에 의한 해안침수 유의


[ 태풍 현황 및 전망 ]
□ 8월 10일(금) 15시 현재 제14호 태풍 ‘야기(YAGI)’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km의 속도로 북상 중이며,
□ 서쪽으로 확장하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진하여  중국 동쪽 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됨.
□ 태풍이 북위 30도까지 북상하는 진로의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기 어렵겠지만, 일본 오키나와 부근을 지난 후
   12일(일)부터는 다소 강화될 것으로 전망됨.
□ 한편,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태풍의 북상속도에 따라 우리나라 부근에서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가운데, 모식도와 같은 다음의
    3가지 가능성이 있음.
□ ①인 경우(가능성 높음),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 요동반도에 상륙한 후 한중국경 부근을 지나면서, 우리나라는 12일(일)~14일(화) 태풍의 영향을 받겠음.
    특히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겠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음.
□ ②인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수 가능성이 적어,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되겠음.
□ ③인 경우, 전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며, 폭염이 일시적으로 약화될 가능성이 큼. 산간과 계곡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람.
□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1일(토) 오후 제주도남쪽먼바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지겠음. 12일(일)~14일(화)은 남해상과 제주도전해상,
    서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하기 바람.
□ 또한, 당분간 서해안과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연중 가장 높은 백중사리 기간(8.11.~8.15.)이므로 너울에 의해 물결이 높겠으니,
    저지대 침수 예방과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람.


[ 폭염 현황 및 전망 ]
□ 8월 9일(목)까지 올해 전국 45개 지점의 폭염일수는 24.6일을 기록하여 평년보다 17.3일 높고, 열대야일수는 13.1일로 평년보다 9.5일을 높게
    기록하였음. 
□ 현재,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 전후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5℃ 내외로 올라 폭염이 지속되겠으나, 이후는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기온의 변동성이 크겠음.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2018-08-10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서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역세권에 첫 ‘시각장애인 쉼터’

강서구에 가양5단지 상가동 제공

‘골목’구청장 “목요일에 만나요”

금천구, 매월 첫째·셋째주 진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