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족 41만명…年 6%씩 늘었다

취준생 105만명 중 38.8% 차지

이재갑 고용 “최저임금 주휴시간 포함이 맞다”

“고용부진, 최저임금 외 여러 요인 겹친 탓…인상 감내할 경제 상황 만드는게 중요”

[원안위 보도해명자료] 원자력연구원 무단반출 폐기물의 중저준위 여부 및 정확한 규모에 대해 조사 중에 있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자력연구원 무단반출 폐기물의 중저준위 여부 및 정확한 규모에 대해 조사 중에 있습니다.

□ 보도 매체
 ㅇJTBC, ‘무단반출 원자로 중저준위 폐기물 10톤…행방불명’ 등(10.11)

□ 보도 주요내용
 ㅇ지난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폐기물 중에 철제,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등 30톤이 무단 반출되거나 잃어버린 상태라고 발표
 ㅇ연구용 원자로를 해체하면서 나온 수십 톤 방사성폐기물 중 중저준위 폐기물 10톤이 실종되었음

□ 원안위 입장
 ㅇ원안위는 지난 6월 28일 보도자료 및 별첨자료를 통해 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조사결과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철제,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등 폐기물 발생량과 보관기록에 약 30톤의 차이가 있고, 그에 대해 확대 조사할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ㅇ 원안위는 현재 지난 6월 발표한 30톤의 차이가 기록상의 오류인지 분실 때문인지 조사하고 있고, 그 방사성폐기물의 종류와 양에 대해서 확인 중에 있습니다.
  - 현재까지 조사 결과 중저준위 폐기물로 추정되던 10톤 중 상당 부분은 자체처분 대상이거나 기록상의 오류인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미확인된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2018-10-1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현송월, 예술단 서울 공연 앞두고 털어놓

15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평양예술단의 10월 중 서울 공연 일정 및 장소가 확정될지 관심이 쏠린다.‘가을이 왔다’를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원조 평양 ‘옥류관 1호점’ 경기도에 유치”

6개 남북교류사업 합의 이끈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

주민 손으로 만든 마을학교 ‘도봉형 혁신교육’ 마당으로

이동진 도봉구청장, 꾸준한 혁신교육 추진하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회장 선출

경의선 중심 마포, 남북기금 1억 추가 편성

2014년부터 3억 5000만 적립…TF 편성 교류협력사업 발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