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북 콘서트’와 함께 하는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 콘서트’와 함께 하는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
- 개그맨 정형돈 씨, 호스피스․완화의료 동화책 「휴대폰이 울리면」 발간 -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월 12일(금)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제6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였다.
 ○ 2017년 8월부터 시행 중인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이하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을 “호스피스의 날”로 정하고 있다.
   ※ 이날은 “세계 호스피스․완화의료의 날”이기도 하며,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른 법정 기념일이 된 2017년 이전인, 2013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인식 제고와 관련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전국 호스피스전문기관 종사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하였다.
□ 1부 기념식에서는 호스피스․완화의료 제도 정착에 기여한 유공자(이순남 이화여대 목동병원 교수 등 11명)에 대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여와 기념사, 완화의료 동화 일러스트 영상 감상 및 기념공연(소년소녀 합창단과 뮤지컬 갈라팀 ‘스펠릭스’) 등이 있었다.
 ○ 2부는 어른과 어린이가 같이 읽을 수 있는 호스피스․완화의료에 관한 동화책 「휴대폰이 울리면」에 관한 “북 콘서트”가 진행되었다.
   - 호스피스․완화의료를 주제로 한 이 동화책은 개그맨 정형돈 씨가 공동작가*로 참여하였으며, 주인공인 8살 아이 주하를 중심으로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친숙한 느낌으로 전한다.**
 * (글) 개그맨 정형돈, 작가 류미나, (그림) 서미경
** (내용) 중증질환으로 병원에서 치료 받는 주하, 힘든 간병에 소진되어 가는 엄마와 소외감을 느끼는 주하의 오빠에게 힘이 되어주는 소아청소년 완화의료팀에 대한 이야기로, 책 후반부에는 완화의료에 대한 설명과 중증소아청소년 환자 및 형제자매와 대화하는 방법, 간병인의 소진을 예방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도 포함

   - 이번에 제작된 동화책을 어린이도서관 등에 기증해 많은 훈훈함을 전한 개그맨 정형돈 씨는 “이 시간에도 병마와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과 가족들이 힘내길 바란다”며 “이 동화책을 통해 국민들이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3부는 심포지엄으로 ‘호스피스ㆍ완화의료의 질 향상’을 주제로 관계 전문가들이 모여 국내․외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면서 호스피스 서비스의 질 향상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하였다.
   - 또한 호스피스전문기관이 그간의 경험과 지식 등을 활용하여 자체 제작하여 사용 중인 환자교육자료 중 우수사례를 선정하여 이에 대한 시상도 진행되었다.
□ 보건복지부는 ‘17년 8월부터 시행 중인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의 대상질환* 및 서비스 제공유형(입원형․가정형․자문형)을 다양화하고  있다.
    * 말기 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COPD), 만성 간경화
 ○ 올해 9월말 기준으로 가정형과 자문형 호스피스 시범사업은 각각 33개소와 25개소에서, 요양병원 호스피스 시범사업은 16개소에서 각각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한편, ‘어린이는 작은 어른이 아니다’는 소아과학의 기본철학을 반영하여 올해 7월부터 시범사업기관 2개소를 선정하여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 영국과 미국 등은 ‘80년대부터 성인과 구별되는 소아호스피스 제공, 일본도 ’12년부터 활성화
 ○ 아울러 호스피스․완화의료 정책을 지원하고 호스피스전문기관 지원 등을 위해 중앙호스피스센터(‘17.9.29) 및 권역별호스피스센터(’17.12.29)*를 지정하였다.
   - 이를 통해 대상별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연구․개발 및 홍보 등 호스피스 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에 필요한 노력**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3개소 : 충남대학교병원,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중앙보훈병원
   ** 의료인 대상 호스피스․완화의료 인식 확산을 위한 학회 협력(암학회, 에이즈학회, 간학회, 호흡기학회 등), 호스피스 홍보 및 호스피스 전문인력 대상 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 일반국민 대상 호스피스 교육 확대 등
□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 강도태 실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지난 2017년 8월 시행된「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한 호스피스․완화의료가 국민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제도를 정착․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또한 “서비스가 필요한 국민들의 개인 상황과 욕구에 적합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 유형의 제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편 호스피스․완화의료 동화책 「휴대폰이 울리면」 영상은 국립암센터 호스피스ㆍ완화의료 홈페이지(http://www.hospice.go.kr)에서 10월 12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붙임> 1. 제6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 개요
       2. (2부) 호스피스․완화의료 동화 「휴대폰이 울리면」 북콘서트
       3. (3부) 제2회 호스피스 심포지엄 개요
       4. 호스피스전문기관 현황 및 서비스 이용률
2018-10-1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