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119 출동기준 바꾼 후 동물구조활동 절반 줄어

‘간단한 동물구조는 출동 거부 가능’ 기준 변경 1년 분석 결과

제주 ‘국내 1호 영리병원’ 내국인 진료제한 취소 訴

작년 ‘외국인만 진료’ 조건부 허가하자 새달 4일 개설시한 앞두고 행정소송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해양경찰청, 해상교통관제 국제회의 국내 최초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상교통관제(VTS*) 분야의 국제 표준을 제·개정하는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회원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다.
*해상교통관제(VTS : Vessel Traffic Service) 해상교통의 안전과 효율성을 증진하기 위해 선박을 탐지하고 통신할 수 있는 장비를 설치운영하여 선박에 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
**IALA(International Association of Marine Aids to Navigation and Lighthouse Authorities) 선박의 길을 안내하는 해상교통관제 및 항로표지 등에 대한 기술개발 및 기술 표준화를 위한 국제기구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오는 19일부터 31일까지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IALA 46VTS 위원회 및 국제 워크숍을 국내 최초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이 주최하고 한국해양연수원과 부산광역시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위원회·워크숍에는 전 세계 83개 국가 산업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국제워크숍에서 해양경찰은 VTS 관제사와 선박 간 음성 통신에 대한 국제적으로 표준화된 지침과 체계화된 비영어권 관제사의 통신영어 교육훈련 과정 개발이 이슈가 됨에 따라 현재까지 연구한 표준 지침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상교통관제분야의 국제회의인 VTS 위원회에서는 VTS 관련국제표준을 제개정하고 각 회원국 간 VTS 운영 및 기술 개발, 제도 개선 현황 등을 공유하는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는 VTS 국산화 신기술 개발 현황과 이용자 만족도 개선 실태, 독립된 관제법 제정 현황, 선진화된 관제 교육과정을 소개하는 등 VTS 선도국가로서 국제적인 위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행사 기간 아시아 국가 간 VTS 실무협의회 정례화 방안논의될 예정으로, 협의가 성사되면 VTS 관련 국제 표준 제개정 등에 주도권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승진 경비국장은 이번 행사에서 우리나라의 VTS 운영 성과와 우수사례를 홍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 세계 균형 있는 VTS 발전을 위해 글로벌 공동의제 연구개발 사업 등을 국제사회와 함께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를 공동 주관하는 부산광역시는 해양관광의 메카인 부산을 해외 손님들에게 알리기 위해 태종대 등대, 영도다리 도개 현장, 국제시장 등에서 역사와 전통 및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019-02-1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메퇘지’ ‘삼일한’ 도 넘은 여성혐오

인권위, 온라인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피해자 25%, “아무 대처하지 않았다”여성들, SNS·포털 등 통해 수시로 노출개인정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장애인도 편하게… 은평 ‘장벽 없는 마을상점’ 떴다

경사로·자동문·점자 메뉴판 편리… 장애 없는 상점 인증서 부착 확산

공시가격 급등…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