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보도자료)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마스터즈대회 주요활동 실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7.12~7.28)와 마스터즈대회(8.5~8.18)가 어느 대회보다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뤄지도록 다양한 소방안전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 대회 사전준비로 작년 7월부터 24명의 소방안전기획단을 운영해서 소방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대테러센터, 조직위원회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선수촌 등 16개소에 대해 합동소방훈련을 60여회를 실시하고 시설물 6,005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 대회 기간 중에는 참가 선수와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경기장, 선수촌 등에총 379명의 소방인력과 구급차 등 소방차량 38대을 배치하고, 테러에 대비해 테러대응구조대를 전진 배치했다.



□ 대회기간 주요활동으로는 구조출동 4건(구조 2명), 구급출동 237건(이송인원 101명), 현장안전조치 21건 등 총 262건을 처리했다.
○ 7월 14일 대회 단체관람을 온 정신지체아 실종신고를 받고 주변 수색을 통해 남부대 버스정류장에서 실종 미아를 찾아 보호자에서 인계했으며 21일에는 남부대 수영장 엘리베이터에 갇힌 수영선수를 안전하게 구조하기도 했다.
○ 8월 7일에는 수구장 5번 게이트 인근 미상의 캐리어가 놓여져 있는 것을발견하고 소방·군·경찰 약 30여명이 출동하여 탐색장비로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 8월 10일 동호인 클럽 간 수구 경기 중 70대 미국선수가 풀장 안에서갑자기 심정지를 일으켜 구급대원이 심폐소생술과 약물 처치를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다음 날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 대회 기간 동안 전진 배치된 119구급대는 국가대표 선수 및 관람객 등 외국인 환자 66명과 내국인 환자 35명에게 응급처치 및 병원이송 등 신속하고 전문적인 구급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대회 현장에서도 136건의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 김태한 119구조과장은 약 200여개국 9,000여명이 모인 세계 수영선수권대회와 마스터즈 대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11월 25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도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9-08-28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