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외교부,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대상 안전간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외교부는 10.14.(월) 외교부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대상 안전간담회를 개최하여 이라크 반정부 시위로 초래된 정세 불안정 대비 안전강화 방안을 논의하였다.
 
ㅇ 금번 안전간담회에는 해외건설협회 및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10개사 관계자가 참석함.
 
□ 이 실장은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재외국민보호 강화가 현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 과제 중 하나라고 설명하고, 특히 여행금지국가인 이라크 내 우리국민 및 기업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정부와 우리기업 간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이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 2019.10월 기준 약 1,600명의 우리국민이 이라크에 체류중 (이라크는 현재 여행금지국가로서 경호 및 안전 대책 구비를 조건으로 예외적 여권사용허가를 받아야 출입국 및 체류 가능)

ㅇ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이라크 반정부 시위 관련 정세 및 치안상황과 정부의 안전대책에 대해 청취한 후 자체 안전대책으로 △단지 밖 외출자제 지시, △위성전화 구비, △경호인력 증강, △단지 내 인터넷캠 설치를 통한 24시간 모니터링, △만일의 경우 시행할 대피 계획 점검 노력 등에 대해 설명함.
 
ㅇ 해외진출 민간건설사들의 협의체인 해외건설협회는 향후 이라크 내 우리국민 및 기업 안전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는 의견을 표명함.
 
□ 이 실장은 현재 이라크 정부의 개혁조치 발표 이후 반정부 시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으나, 정세 불안 요소가 여전히 있는 점을 감안, 공관과 우리기업 간 연락망을 긴밀히 유지하고 경호경비태세 강화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정부는 앞으로도 해외에 진출한 기업을 포함한 우리국민의 보호와 안전강화를 위해 소통 및 협의 채널을 원활히 운용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나갈 예정이다.
 
 
붙임 :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대상 안전간담회 사진. 끝.    
     

2019-10-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