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참고] 항공사 음주측정 전수조사 체계 등 음주단속제도를 더 촘촘하게 운영해 나가겠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그간 항공사에서 소속 항공종사자의 15%를 대상으로 음주 측정하던 것을, 지난달 1일부터 음주측정 대상인원, 측정 장소 등 항공사의 규모와 환경에 따라 항공사별로 적합한 음주측정 전수조사체계를 마련·운영토록 하는 관련 제도를 강화하였습니다.

지난 달 21일 한 항공사 소속 운항승무원이 음주 감지를 무시하고 비행한 사례가 있어, 지난 10.10일부터 항공사별 음주측정체계 전반에 대해 정밀 확인 중에 있으며 음주영향으로 업무를 정상 수행할 수 없는 상태에서 업무에 종사한 것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조종사 자격정지와 항공사 과징금 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취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외국 항공사에 대해서도 소속 종사자에 대한 음주여부 단속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명확한 근거 마련과 음주 적발 시에 항공사를 제재할 수 있도록 하는 항공안전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되어 있는 바(19.4.29) 법 개정이 완료되는 대로 외국 항공사에 대한 단속도 점차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기존과 같이 정부의 음주 불시단속도 병행함과 동시에 대리측정, 측정누락 등 항공사 자체 음주측정체계가 부실하게 운영되지 않도록 관계 법령 개정 등 제도를 보완해 나가겠습니다.

< 관련 보도내용(YTN, 10.19.) >
음주 비행 ‘깜깜이’ 단속..외국 항공사는 사각지대
- 운영방식은 항공사 자율..곳곳에서 문제점 발견
- 외국계 항공사, 정부 권고 따를 의무 없어
2019-10-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