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원안위, 방사선 투과검사 분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안위, 방사선 투과검사 분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도심지역에서 작업이 잦은 도시가스와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투과검사에 보다 안전한 방사선원 사용을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ㅇ 기존 야외 투과검사작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동위원소 이리듐(Ir-192)은 일반인과 작업자의 피폭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상 80kg의 납 차폐체가 요구됩니다.
 ㅇ 그러나 현장에서는 차폐체의 과다한 무게로 인해 작업자들이 차폐물 설치를 기피하여 피폭위험에 노출되는 사례가 지속 적발되었습니다.
□ 이에 원안위는 일반인 통행이 많은 도심에서 작업이 주로 이루어지는 도시가스 및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투과검사에 셀레늄(Se-75)을 사용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ㅇ 셀레늄을 사용하면 요구되는 차폐체의 두께는 줄어들면서도 방사선관리구역 확보가 용이하여 안전성은 향상됩니다.
   ※ (납 차폐체 두께) Ir-192 사용 시 30mm Se-75 사용 시 12mm (60% 감소)
□ 이번 제도개선은 내년 상반기까지 입법예고, 규제․법제심사 등을 완료하고 하반기 시행할 예정입니다.
 ㅇ 원안위는 앞으로도 방사선 안전규제를 합리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2019-11-2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여성 “2016년 고소 못했던

가로세로연구소 인터뷰 “김건모, 방송서 안 봤으면 좋겠다”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인터뷰에 나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