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보도자료] 제9차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력 등 총동원, 국민들의 안전한 일상생활 지킨다!
 
 - 강·절도 및 동네조폭·주폭 등 8,300여명, 가정폭력·성범죄사범 2,500여명 단속
 - 황 권한대행, “민생치안 안정을 위해 각별히 진력할 것” 지시
 
□ 황교안 권한대행은 1월 12일(목)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지난해 12.12일부터 1개월간 추진해온 민생안정 특별 치안대책의 추진상황 및 성과를 점검하였다.
    * 참석자 : 사회부총리, 외교·국방·행자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기재부 2차관,법무부 차관, 경찰청장 등
□ 정부는 지난 한달간 국민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경찰력을 동원하여, 여성상대 범죄·서민상대 범죄·동네생활 침해범죄·교통질서 침해범죄 등 4대 분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다.
    * 경찰부대 등 가용경력 최대 동원(총 179,157명, 일평균 6,399명 추가 투입)범죄취약시간대 형사인력 증원(평일 41.7%·주말 37.6% 증원)
 ㅇ 그 결과, 국민들의 체감안전과 밀접한 강·절도 및 동네조폭·주폭 사범 8,300여명,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가정폭력·성범죄사범 2,500여명을 단속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
    * △강도·절도 등 민생침해범죄 총 7,502명(7,700건) 검거(전년동기 대비 21.3% 증가)△동네조폭 209명, 주취폭력 651명 △가정폭력 1,548명, 성범죄사범 951명 등
 ㅇ 또한, 가정폭력·성폭력 등으로 인한 여성 피해자에게는 신변보호 및 피해회복 등 지원활동도 병행하여 피해자가 범죄피해로부터 최대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 ?임시숙소 제공 222회 ?신변보호 232회 ?피해회복을 위한 지원・연계 768건
 ㅇ 한편, 국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집중단속 및 홍보활동을 강화하여 전년동기 대비 음주운전 사고가 17.6% 감소하고 사망자도 절반가량(48.5%) 줄어드는 등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 정부는 앞으로도 범죄 취약지역 등에 경찰력을 집중배치하고 CCTV와 같은 안전시설도 개선하여 국민들의 일상생활 주변 치안 불안요인을 제거해 나가는 한편, 이번 특별대책을 분석·보완하여 연중 민생안정 치안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ㅇ 황 권한대행은 “민생치안 안정을 위해 집중적인 계도와 단속을 계속해 주시고, 이러한 치안대책의 결과들을 국민들이 피부로 느껴서 안심하고 일상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각별히 진력해 줄 것”을 지시하였다.
2017-01-12 면

[단독] 대선주자들 비밀공간 차 안에서 뭐할까

대선 주자들에게 이동 차량은 ‘작은 집무실’이다.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려면 1분 1초도 허투루 쓸 수 없어 이동할 때도 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