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보도자료] 사회복지 종사자 격려 오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외된 이웃의 동반자, 대한민국이 더 행복해집니다
 
 - 황교안 권한대행, 사회복지공무원·민간 복지시설 종사자 격려 위한 오찬간담회 개최
 -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노고를 격려하고 민생 안정에 최선 다해줄 것 당부
< 주요내용 >
 ㅇ 황교안 권한대행, 2월 17일(금), 사회복지담당공무원과 민간 복지시설 근무 사회복지사(25명)를 공관으로 초청하여 오찬간담회를 가짐
   - 이 자리는 복지의 최일선 현장에서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종사자를 격려하고, 애로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
 ㅇ 황 권한대행은 현장에서 따뜻한 가슴으로 사회적 약자를 보듬어온 사회복지 종사자는 ‘어려운 이웃의 수호천사’라고 강조하며
   -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더욱 힘든 저소득 취약계층을 돕고 지원하는데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함
   - 또한 현장 종사자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밝힘
 ㅇ 한편, 정부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의 틀을 만들고 이를 정착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 특히, 복지 체감도를 제고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내년까지 전국의 모든 읍면동(3,502개)을 ‘복지 허브(hub)화’하여 찾아가는 복지 전달체계를 완성할 계획임

□ 황교안 권한대행은 2월 17일(금) 12시, 일선 복지 현장에서 근무하는 사회복지담당 공무원과 민간 복지시설 종사 사회복지사 25명을 서울공관으로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 (참석) ▲관계부처(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관련단체(한국사회복지사협회 최영광 본부장) ▲읍면동 또는 시군구 사회복지담당공무원(15명) ▲노인·아동·장애인복지시설 등 종사자(10명) 등
 ㅇ 이번 간담회는 권한대행이 그 간 강조해온 민생 안정을 위해, 복지의 최일선 현장에서 어려운 국민들을 돌보는 종사자를 격려하고, 업무 과정의 애로사항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마련되었다. 
□ 황교안 권한대행은 힘들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맡은 업무를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전국의 사회복지담당 공무원과 민간 사회복지사의 노고를 치하하며,
 ㅇ 복지는 현장에서 잘 집행되도록 하고 이를 통해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도 최종적인 목표인데,
   - 일선 현장에서 따뜻한 가슴으로 사회적 약자를 보듬는 분들이야 말로 어려운 이웃의 수호천사라고 강조하였다.
 ㅇ 아울러, 일선 현장의 근무 여건이 어렵다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잘 알고 있으며, 정부는 종사자 근무 여건을 개선하는데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또한, 이 자리에서 황 권한대행은,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민생은 더욱 팍팍해지고, 저소득 취약계층의 삶은 더욱 힘들 수 밖에 없다고 하며,
 ㅇ 참석자들에게 저소득 취약계층이 삶의 희망을 가지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고 지원하는데 자긍심과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간담회는 참석자별로 격의 없이 현장에서의 보람된 경험을 서로 나누고, 어려운 여건속에서 업무를 수행하는데 대한 애로사항과 의견을 자유롭게 건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였다.
□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황 권한대행은 빈자의 등불로 알려진 마더 테레사 수녀의 “당신을 만나는 모든 사람이 당신과 헤어질 때는 더 나아지고 행복해 지도록 하라”는 말씀을 인용하며,
 ㅇ 사회복지 현장 종사자들은 이 말씀을 삶의 현장에서 실천하고 있는 분들이라고 강조하였다.
 ㅇ 끝으로, 참석자들에게 행복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사회의 약자를 위한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줄 것을 당부하였다.
□ 한편, 정부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의 틀을 만들고 이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ㅇ 특히, 복지 체감도를 제고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내년까지 전국의 모든 읍면동(3,502개)을 ‘복지 허브(hub)화’하여 찾아가는 복지 전달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 (붙임) 복지전달체계 개편(읍면동 허브화) 추진 상황
2017-02-17 면

“김정남 암살방식, 두 용의자가 섞으니 VX 독가

말레이시아 경찰이 24일 김정남의 눈 점막과 얼굴에서 검출됐다고 밝힌 신경성 독가스 VX는 유엔 결의 687호에 따라 대량살상무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