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방위사업청, 「방산기술 보호 특명」 안보ㆍ경제의 핵심자원 반드시 지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3월 21일(화) 오후 2시 방사청 대회의실에서 방산기술 보호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기술 유출ㆍ침해 시 대응방안’ 이라는 주제로 ‘제26회 방산기술 보호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
  • 방위산업기술은 국가안보와 국민경제적 측면에서 중요한 자원으로, 특히 국내 방위산업 기술력이 급성장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산업적ㆍ기술적 측면에서 유출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방사청은 방위산업기술 보호와 유출ㆍ침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준비했다.
  •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 이재광 팀장이 정보통신체계를 중심으로 최근 발생하는 침해사고의 단계별 특징(정찰 및 침투 → 내부망 장악 → 정보 유출)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갖추어야 할 체계 요건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관계자들은 발생 가능한 침투 경로 및 방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며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 주제 발표자인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재광 팀장은 세미나에 앞서 “갈수록 지능화, 고도화되어가는 타깃형 사이버공격이 더욱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유출ㆍ침해를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한 강도 높은 대책 강구가 요구되며, 특히 침해 시도시 이를 신속히 감지하여 차단하기 위해 유기적인 신고ㆍ분석ㆍ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방사청 방산기술통제관(신양재 일반직고위공무원)은 “방위산업기술 유출ㆍ침해에 대한 예방 및 대응방안 강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될 것”이라며, ”토의를 통해 수렴된 지식과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발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끝>
2017-03-2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국민 첫사랑’ 수지에 법적 조치 묻겠다는 스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유투버 양예원이 폭로한 성범죄 사건을 지지한 가운데, 오해를 산 원스픽쳐 스튜디오가 호소문을 올렸다.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