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 만에 통일했더니 순실마크?

태극문양 디자인 정부 상징 어쩌나

[단독] 정규직 전환, 귀 막은 공공기관들

농식품부 16개 공공기관 215명 계약만료 퇴직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방위사업청, 「방산기술 보호 특명」 안보ㆍ경제의 핵심자원 반드시 지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3월 21일(화) 오후 2시 방사청 대회의실에서 방산기술 보호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기술 유출ㆍ침해 시 대응방안’ 이라는 주제로 ‘제26회 방산기술 보호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
  • 방위산업기술은 국가안보와 국민경제적 측면에서 중요한 자원으로, 특히 국내 방위산업 기술력이 급성장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산업적ㆍ기술적 측면에서 유출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방사청은 방위산업기술 보호와 유출ㆍ침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준비했다.
  •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 이재광 팀장이 정보통신체계를 중심으로 최근 발생하는 침해사고의 단계별 특징(정찰 및 침투 → 내부망 장악 → 정보 유출)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갖추어야 할 체계 요건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관계자들은 발생 가능한 침투 경로 및 방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며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 주제 발표자인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재광 팀장은 세미나에 앞서 “갈수록 지능화, 고도화되어가는 타깃형 사이버공격이 더욱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유출ㆍ침해를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한 강도 높은 대책 강구가 요구되며, 특히 침해 시도시 이를 신속히 감지하여 차단하기 위해 유기적인 신고ㆍ분석ㆍ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방사청 방산기술통제관(신양재 일반직고위공무원)은 “방위산업기술 유출ㆍ침해에 대한 예방 및 대응방안 강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될 것”이라며, ”토의를 통해 수렴된 지식과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발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끝>
2017-03-2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까

서울시 2년 새 3명 ‘극단적 선택’年 2608시간 일해… 평균보다↑ 순직 인증 공무원 5년간 114명114명. 최근 5년간 과로사 또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랑의 ‘컬처노믹스’

용마폭포예술제 지휘 나진구 청장

6000년전 사람들 뭘 먹었을까

오늘부터 강동선사문화축제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가락동 퇴폐업소와 전면전”

송파 척결 추진팀 TF 구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