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 만에 통일했더니 순실마크?

태극문양 디자인 정부 상징 어쩌나

[단독] 정규직 전환, 귀 막은 공공기관들

농식품부 16개 공공기관 215명 계약만료 퇴직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 철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올해 7월 개최되는 제41차 세계유산위원회(폴란드, 7.2.~12.)에서 등재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해오던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하 이코모스)로부터 등재불가(Not to inscribe) 심사 결과를 받게 됨에 따라 올해는 등재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어, 관련전문가와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등재 신청을 철회하기로 결정하였다.
 
  「한양도성」은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지난해 1월 제출했으며, 그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아왔다. 심사 최종단계인 전문가 패널 심사에서 진정성과 완전성, 보존관리계획 등은 충분한 요건을 갖추었으나, 세계유산인 타 도시성벽과의 비교연구에서 한양도성이 갖는 탁월성을 충분히 드러내지 못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 기준에 따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전체적으로 충족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각 국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2016년 10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심사건수(45건→35건) 및 국가별 신청건수(연 2건→1건)를 축소하였다. 또한, 이코모스에서는 패널심사를 강화하는 등 심사가 엄격해지는 추세다. 앞으로 문화재청은 이번 등재신청 철회를 계기로 등재신청서 작성에 있어 더 면밀하고 충분한 연구와 검토를 거쳐 우리나라 신청 유산의 등재 가능성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2017-03-2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까

서울시 2년 새 3명 ‘극단적 선택’年 2608시간 일해… 평균보다↑ 순직 인증 공무원 5년간 114명114명. 최근 5년간 과로사 또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랑의 ‘컬처노믹스’

용마폭포예술제 지휘 나진구 청장

6000년전 사람들 뭘 먹었을까

오늘부터 강동선사문화축제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가락동 퇴폐업소와 전면전”

송파 척결 추진팀 TF 구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