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바다의 미래를 마음껏 상상해(海)보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의 미래를 마음껏 상상해(海)보세요!

- 제4회 해양수산 미래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6월 19일부터 7월 23일까지 접수 -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원장 연영진)은 해양수산분야 과학기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유망 신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제4회 해양수산 미래기술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바다의 미래를 상상해(海)’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미래기술 서비스?아이디어 부문’과 어린이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미래의 바다모습 상상 부문’으로 나뉘어 열리며, 6월 19일부터 7월 23일까지 응모작 접수를 받는다.

 

  * 작년부터 일반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전문가는 참가 대상에서 제외

 

  일반인 부문에는 관련 분야 연구원이나 교수 등 전문가가 아닌 사람2~4인이 팀을 이루어 참가할 수 있으며, 어린이·청소년* 부문에는 개인 또는 3인 이하로 팀을 이루어 참가할 수 있다. 공모전에 참가하기 원하는 경우 공모전 공식 누리집(www.kimst-contest.com)에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 초·중·고등학생 또는 그에 상응하는 연령대의 청소년이 참여 가능

 

  접수된 응모작에 대해서는 창의성, 실용성 등을 기준으로 3차에 걸친 서면 평가를 진행한다. 미래 바다모습 상상 부문(어린이·청소년)은 서면 평가를 통해 5개 팀을 최종 선정하여 시상하고, 미래기술 부문(일반인)은 6개 팀을 선정하여 8월 16일에서 17일까지 1박 2일간 열리는 창의 캠프를 운영한다. 창의 캠프를 통해 참가자들은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아이디어를 실용화할 방안 등을 함께 모색하게 된다. 캠프에서 진행되는 최종 심사에서 선정된 아이디어는 실용화 가능성을 검토하고 기획연구 등을 거쳐 국가연구개발사업 대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 미래기술 부문(6팀) : 대상 1팀(장관상, 5백만원), 최우수상 1팀(장관상, 3백만원), 우수상 1팀(장관상, 2백만원), 장려상 3팀(장관상, 각1백만원)

   * 미래상상 부문(5팀) : 우수상 1팀(원장상, 1백만원), 장려상 4팀(원장상, 각 50만원)

 

  실제로 지난해 대상 수상작인 ‘해조류 폭탄(Seeweed bomb)을 통한 경제적 바다숲 조성*’ 아이디어는 기획연구를 통해 사업화 가능성과 실제 적용을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해조류 포자를 캡슐에 담아 대량 투하하여 해조류를 바다에 부착시켜 바다 숲을 조성하는 아이디어

 

  황준성 해양수산부 미래전략팀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해양수산분야 과학기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기를 바란다.”라며, “올해 공모전을 통해 우수한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관련 정책 수립 시 반영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모전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제4회 해양수산 미래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운영 사무국(☎ 070-4156-2501, kimst-contest@detizen.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2017-06-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도 반한 김정숙 여사 “귀족외모에 활발”

중국의 대표 포털 검색사이트 소후닷컴이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러브스토리를 15일자 메인화면에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