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산림인증제,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위한 첫걸음입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인증제,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위한 첫걸음입니다
-
지속가능한 산림원칙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이수성)은 지난 25일 관내 FSC 산림경영인증(이하 FSC-FM인증) 국유림에서 생산된 목재를 활용한 목제품의 가공·유통과정에 대한 CoC인증 사후 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산림인증제도란 1992년 브라질 리우 세계정상회의에서 ‘지속가능한 산림원칙‘이 채택되어 그 이행수단으로 국제사회가 도입한 것으로 2016년 9월말 기준 전체 산림의 약 6%인 38만ha의 국유림에 대해 FSC 산림경영인증을 취득하여 국제적 기준에 맞게 산림을 경영하고 있다.
※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국제산림관리협의회) : 독일 본에 본부를 둔 산림관련 국제단체로 자체 산림경영 및 임산물 생산유통 인증시스템을 개발, 보급하여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의 이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독자적인 인증체계로 운영


  FSC-CoC(Chain of Custody)인증이란 산림경영인증림에서 벌채된 목재에 대해 생산부터 최종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 산림인증을 적용하여 관리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제도이다.


  울진국유림관리소는 2014년 FSC-CoC인증 획득 이후 매년 1회 사후심사를 받아왔으며, 금년 사후 심사에 이어서 FSC-FM인증 유지심사가 10월 말 3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이수성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은 “산림인증 산물은 비인증 산물과 비교해 유럽 등에서 평균 5% 이상 가격 프리미엄을 얻고 있어 임업인 수익증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이는 민간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된다. 산림인증제도를 통해 임산업체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2017-11-15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여성, 남자 행세 들통나자…”

온라인 게임에서 남자 행세를 하며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