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농촌환경, 외래․야생동물, 가축분뇨․매몰지 등 환경 및 농업․농촌분야 협력체계 구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와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2월 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 부처 장관 주재로 「농식품부-환경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이번 정책협의회는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 위해 외래생물, 나고야의정서 대응,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양 부처 간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다양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먼저,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위해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 또한,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양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검토하기로 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인과 국민이 원하는 농정혁신을 위해서는 현장뿐 아니라 관계부처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
 ❍ “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며,
 ❍ 앞으로도 양 부처가 당면현안과 국정과제 등을 함께 공유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하였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양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을 통해 양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강조하였으며,
 ❍ “양 부처의 체계적인 융합행정은 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함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며,
 ❍ 동 협의회 등을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하여 대안을 마련하고, 중요 정책의 경우 양 부처 공동으로 발표하거나, 공동행사, 공동현장 방문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농식품부와 환경부 관계자는 그간에도 AI 등 주요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책적 협력을 추진해 왔으나,
 ❍ 이번 정책협의체 구축을 계기로 보다 깊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현장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2017-12-0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