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지뢰 탐지/제거 로봇’개발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위사업청(청장 전제국, 이하 ‘방사청’)은 12월 8일 오후 3시 한화지상방산(판교)에서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탐색개발 착수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돌입한다.
  •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병력이 직접 위험을 무릅쓰고 수행하고 있는 지뢰, 급조 폭발물, 위험성 폭발물 등에 대한 탐지와 제거 임무를 수행하는 로봇으로, 우리 장병의 생존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이 전력화되면, 평시에는 대테러 작전시 폭발물 또는 급조 폭발물 위험지역을 정찰하고 탐지/제거 임무까지 수행한다. 전시에는 장애물 개척, DMZ 통로 개척 및 확장, 지하 시설물의 탐색 등에 활용되어 공병부대 임무수행 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 방사청은 올해 7월부터 입찰공고, 입찰 및 제안서 평가, 협상과정을 거쳐 한화지상방산㈜을 주 계약업체로 선정하여 76억 원 규모의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탐색개발사업 계약을 11월 29일에 체결하였다. 현 단계는 체계 운용개념 정립과 지표면투과레이더* 등에 대한 첨단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탐색개발단계로 2019년 탐색개발이 종료되면 체계개발을 거친 후 군에 전력화될 예정이다.
    • 지표면투과레이더(GPR : Ground Penetrating Radar) : 10MHz ∼ 수 GHz의 주파수를 사용하여 지하구조를 탐지하는 기술
  • 방사청은 “이번에 개발하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시작으로 다양한 종류의 파생형 로봇을 개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다”며, “이러한 진화적 개발을 통해 군 전력증강은 물론 4차 산업혁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2017-12-08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