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 45%가 ‘2차 피해’… 왕따·해고에 울었다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농촌진흥청, 겨울철 말(馬) 질병 관리요령 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린 말 호흡기, 큰 말은 운동부족 인한 배앓이 주의해야 -
농촌진흥청(라승용)은 겨울철 말 관리요령과 함께 이맘 때 발생하기 쉬운 호흡기 질병의 예방과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추위로 인한 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에너지가가 높은 사료와 질 좋은 풀사료를 공급한다.
큰 말(성마1))의 경우에 풀사료‧곡물사료의 전체 급여량(마른 것 기준)은 체중의 2% 내외로 정하고, 특히 곡물사료 급여량은 체중의 1% 미만으로 책정한다.

젖을 뗀 망아지(당세마2))의 전체 급여량은 체중의 2.5% 내외로, 곡물사료는 체중의 1.5% 이내로 관리한다.
임신한 말에게는 임신 후반기 전까지 큰 말(성마)과 동일한 양을 급여하고, 말기에는 전체 급여량을 체중의 2.3% 내외, 곡물사료는 1.2% 이내로 조절한다.
말이 머무는 마구간(마방)은 1주일에 한 번 주기적으로 깔짚을 바꿔주고 새 깔짚을 깔기 전 소독제를 물에 희석해 소독한다.
축사 안은 차가운 바람이 들어올 수 있는 틈새를 보완하고 호흡기를 자극하는 유해가스와 먼지가 제거되도록 오전‧오후 하루 2번 환기를 실시한다.
젖을 뗀 뒤 처음 겨울을 보내는 망아지(당세마)는 어미로부터 받은 항체가 줄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기침이나 콧물, 열 등의 증상을 관찰해 이른 시기에 치료하도록 한다. 특히, 호흡기 질환은 최소 3일 이상의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큰 말(성마)의 경우에는 마구간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며 운동량 부족으로 소화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배앓이(산통) 확률이 높아지므로 조마삭3) 운동, 또는 운동장에서 스스로 운동하게끔 하며 개체별 이상 유무를 관찰한다.
겨울철에는 마구간 안에서 말을 집단으로 사육함에 따라 개체 간 접촉이 증가하며 전염병이 빠르게 번질 수 있다.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는 말 선역(전염병), 말 비강폐렴, 말 인플루엔자 3종 백신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으므로 백신 프로그램에  맞춰 접종을 실시한다.
방목했던 말을 마방에 들일 때는 기생충을 잡아야 전염과 함께 배앓이(산통), 설사, 성장 지연 등을 예방할 수 있다. 기생충 은 경구투여용 약제를 사용하거나 등 위에 뿌리는 제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연구소 신상민 수의연구사는 “말 건강관리를 위한 질병 예방법을 수행한다면 올 겨울 말 사육농가의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며 “젖을 뗀 후 첫 겨울을 보내는 망아지의 경우 호흡기 질환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성장지연과 폐사를 막기 위한 관리에 집중해 주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
1)태어난 지 1년 이상 된 말.
2)그 해에 태어난 망아지.
3)약 6m 길이의 줄을 말 두부에 고정시키고 이 줄을 반경으로 한 원의 둘레를 말이 걷게 하는 도구.

[문의]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소장 박남건, 수의연구사 신상민(064-754-5725)
 
 
2017-12-08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이 나훈아 평양공연 불참 소식에 보인 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행사로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에 나훈아가 오기를 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당신에게 뭔가 좋은 일이 생긴다

[현장 행정]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