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농촌진흥청, 겨울철 말(馬) 질병 관리요령 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린 말 호흡기, 큰 말은 운동부족 인한 배앓이 주의해야 -
농촌진흥청(라승용)은 겨울철 말 관리요령과 함께 이맘 때 발생하기 쉬운 호흡기 질병의 예방과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추위로 인한 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에너지가가 높은 사료와 질 좋은 풀사료를 공급한다.
큰 말(성마1))의 경우에 풀사료‧곡물사료의 전체 급여량(마른 것 기준)은 체중의 2% 내외로 정하고, 특히 곡물사료 급여량은 체중의 1% 미만으로 책정한다.

젖을 뗀 망아지(당세마2))의 전체 급여량은 체중의 2.5% 내외로, 곡물사료는 체중의 1.5% 이내로 관리한다.
임신한 말에게는 임신 후반기 전까지 큰 말(성마)과 동일한 양을 급여하고, 말기에는 전체 급여량을 체중의 2.3% 내외, 곡물사료는 1.2% 이내로 조절한다.
말이 머무는 마구간(마방)은 1주일에 한 번 주기적으로 깔짚을 바꿔주고 새 깔짚을 깔기 전 소독제를 물에 희석해 소독한다.
축사 안은 차가운 바람이 들어올 수 있는 틈새를 보완하고 호흡기를 자극하는 유해가스와 먼지가 제거되도록 오전‧오후 하루 2번 환기를 실시한다.
젖을 뗀 뒤 처음 겨울을 보내는 망아지(당세마)는 어미로부터 받은 항체가 줄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기침이나 콧물, 열 등의 증상을 관찰해 이른 시기에 치료하도록 한다. 특히, 호흡기 질환은 최소 3일 이상의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큰 말(성마)의 경우에는 마구간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며 운동량 부족으로 소화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배앓이(산통) 확률이 높아지므로 조마삭3) 운동, 또는 운동장에서 스스로 운동하게끔 하며 개체별 이상 유무를 관찰한다.
겨울철에는 마구간 안에서 말을 집단으로 사육함에 따라 개체 간 접촉이 증가하며 전염병이 빠르게 번질 수 있다.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는 말 선역(전염병), 말 비강폐렴, 말 인플루엔자 3종 백신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으므로 백신 프로그램에  맞춰 접종을 실시한다.
방목했던 말을 마방에 들일 때는 기생충을 잡아야 전염과 함께 배앓이(산통), 설사, 성장 지연 등을 예방할 수 있다. 기생충 은 경구투여용 약제를 사용하거나 등 위에 뿌리는 제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연구소 신상민 수의연구사는 “말 건강관리를 위한 질병 예방법을 수행한다면 올 겨울 말 사육농가의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며 “젖을 뗀 후 첫 겨울을 보내는 망아지의 경우 호흡기 질환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성장지연과 폐사를 막기 위한 관리에 집중해 주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
1)태어난 지 1년 이상 된 말.
2)그 해에 태어난 망아지.
3)약 6m 길이의 줄을 말 두부에 고정시키고 이 줄을 반경으로 한 원의 둘레를 말이 걷게 하는 도구.

[문의]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소장 박남건, 수의연구사 신상민(064-754-5725)
 
 
2017-12-08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 홍준표’ 류여해, 대성통곡하는 진짜 이

류여해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홍모씨 세우려고 나를 탈락시킨 것”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