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참고] '제주공항 하루 4cm 적설에 와르르' 보도 관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번 제주공항 활주로 폐쇄는 제설 능력(장비‧시설) 부족이 아니라 제주공항의 시설 구조와 기상 조건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습니다.

우선, 제주공항은 김포‧김해공항과 달리 활주로가 1개이므로 강설로 활주로 결빙이 발생하면 제설 작업을 위해 활주로 폐쇄가 수반됩니다. ?
?* 활주로 2개인 경우, 교대로 활주로 제설작업이 진행되어 항공기 운항 가능(제주공항에 보조 활주로가 있으나 연장이 짧아 중대형기는 착륙 불가)

?특히, 윈드시어(순간 돌풍) 특보가 계속 발효 중이었고 오전에는 시정까지 매우 불량(800m)한 상황이었으므로 ‘항공기 안전’을 확실하게 담보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였습니다. 또한, 제주공항은 활주로 용량 대비 교통량이 높아 지연․결항이 많을 수밖에 없는 구조로서 교통 혼잡 상황에서 추가 지연 변수(제설‧제방빙 작업 등)가 겹쳐 상황이 악화된 측면도 있습니다. ?
?* 전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수준인 제주공항(활주로 1개)은 김포공항(활주로 2개)보다 교통량이 많음(일평균 제주 419대, 김포 374대, 인천 1,032대<활주로 3개>)

? ?사실 제주공항은 지난 '16년 1월 폭설을 겪고 제설장비와 시설을 보강*한 바 있으나 공항의 구조적인 한계 극복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 ?
?* '16. 1월 폭설 이후 고속송풍기 1대, 다목적제설차 1대 신규 구입, 노후 제설차 2대 교체 등 장비 보강, 제․방빙 시설 확대(2곳→4곳) 등

? 참고로, 정부에서는 이러한 제주공항의 용량한계에 따른 교통혼잡, 안전사고, 국민불편 등을 해결하고자 제주 제2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보도내용(연합뉴스, ’18.1.12.) >
?◈ 제주공항 하루 4cm 적설에 ‘와르르’ ... 폭설 걱정에 안절부절 4cm 적설량에도 활주로 폐쇄됐다는 사실을 이해하기 어려움, 2년전 사고 후에도 제설차량 및 제․방빙시설을 그대로 유지하여 제설능력 부족
2018-01-12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거졌다.한겨레는 2007년 이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