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편안한 귀성·성공적 올림픽 위한 교통관리” 강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수), 서울역과 철도교통관제센터를 방문하여 설 연휴 및 올림픽기간 특별교통대책을 점검하고 국민들의 편안한 귀성과 성공적 올림픽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올해 설 연휴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2. 9. ~ 25.)과 겹쳐 하루 철도 이용객 수가 지난해 설 보다 약 10% 가량 증가한 55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라며, “철저한 사전 점검과 함께 현장에서의 안전 매뉴얼 등 제 규정 준수를 통해 각종 장애 발생 및 안전사고를 예방해 귀성객과 올림픽 관람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가운데 목적지에 정시 도착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철도역에 많은 사람이 집중되는 만큼 현장 근무자들의 안전교육을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긴급 구난체계도 차질 없이 점검해 줄 것”을 주문하고, “유사 시 고객들이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도록 비상시 행동 요령을 영상으로 방영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서는 KTX가 정시에 안전하게 운행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므로 열차 운행 관련 제반사항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폭설 등 비상 상황에 대비하여 안전대책 등도 면밀하게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이날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과 맹성규 제2차관도 센트럴시티터미널(호남선)과 서울고속버스터미널(경부선)을 각각 방문하여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점검하고 철저한 차량 점검과 운전자 안전교육을 강화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맹성규 제2차관은 이튿날(2.15.)인 설 첫날 평창 올림픽 개최지를 방문하여 현장 근무요원을 격려하고 현지 교통 운영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2018. 2. 14.
국토교통부 대변인
2018-02-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보름 “풉!” 인성 논란…네파 “후원 연장없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에 대한 후원계약을 이달 말까지만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네파 관계자는 20…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