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신천지 시설 1144곳 폐쇄

서울 소재 시설 170곳 중 169곳 폐쇄

외국인 가장 많은 안산 다문화특구는 확진자 ‘0’

중국인 5만여명 거주 ‘기피 1순위’ 꼽혀

노원 ‘따뜻한 겨울나기’ 20억 모금… 역대 최고액

참여 기업·단체 작년보다 208곳 늘어

우리 지역 자랑경상

청도~울산 잇는 운문령 터널, 내일 0시 개통 l 2019-12-30
경북도는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에서 울산 울주군 상북면 덕현리로 이어지는 국가지원지방도 69호선 운문령재 구간 터널화(연장 2.4㎞) 사업이 완공돼 31일 0시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2015년 11월 첫 삽을 뜬 지 4년여 만이다. 도가 국비 404억원 등 총 427억원을 투입했다. 운문령 터널은 길이 1930…
경북 과수 브랜드 ‘데일리’ 올해도 대박 행진 l 2019-12-26
경북도의 과수 통합 브랜드 ‘데일리’가 대박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2016년부터 도내에서 생산되는 사과·복숭아·자두·포도 등 4개 과수를 데일리 브랜드로 출하하고 있다. 16개 시군 50개 산지유통센터에서 공동 선별해 품목별 상위 50% 이상 상품만 출하하기 때문에 소비자…
‘고춧가루’로 수출 표창 받은 영양군 l 2019-12-18
日서 고춧가루 인기로 계약재배 증가 공장 굴뚝 하나 없는 전국 초미니 도시인 경북 영양군이 지난 한 해 동안 괄목할 만한 수출 성과를 창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영양군에 따르면 지난해 군의 수출 실적은 전년보다 79% 증가한 333만 달러(약 40억원)를 기록했다. 최근 ‘제56회 무역의 날 대구…
경남 18개 시군 전체가 위대한 유산… 다시 움트는 ‘가야 황금기’ l 2019-11-14
사적문화재 고분군만 15건 ‘문명의 증거’ 창원 현동 고분군서 유물 1만점 쏟아져 정교한 돛단배 형상 가야토기 ‘국보급’ 금귀고리·말 갑옷·고리자루 희귀성 높아 창녕 토기가마터 가야문화권 최대 규모 가야사 발굴에 2037년까지 1조원 투입‘땅만 파면 문화재가 나오는데 가야 유물이 수두룩하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간 청송사과 l 2019-10-23
경북 ‘청송사과’가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경북 청송군과 청송군의회, 청송사과 생산자단체, 농협 등 사과유통 관계자는 22일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개막전이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관중에게 청송사과 3만개를 나눠 줬다고 밝혔다. 행사는 전국 최고의 사과로 꼽히는 청송사과…
기념관 방문객 반짝 늘었지만… 기억에서 잊혀지는 ‘그날의 함성’ l 2019-10-14
‘억눌린 우리 역사, 터져 나온 분노. 매운 연기 칼바람에도, 함성 드높았던, 동트는 새벽별. 시월이 오면, 굇발 선 가슴마다 살아오는 십 일육. 동지여 전진하자. 깨치고 나가자. 뜨거운 가슴으로 빛나는 내일로.’ 1979년 10월 16일 ‘부마민주항쟁’이 처음 일어난 부산대 안에 있는 ‘10·16 부마민…
지진 아픔 딛고 포항 관광특구로 l 2019-08-12
경북도는 12일 포항시 영일만 일대를 관광특구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특구 면적은 2.41㎢다.관광특구 지역은 포항시 송도동, 해도동, 남빈동 등 17개 동이다. 주요 관광지로는 영일대·송도 해수욕장, 환호공원, 송도송림, 운하관, 포항운하, 죽도시장이 있다. 특구지역은 향후 관광산업 육성을 위…
국민 품에 안긴 저도, 애국 휴양지로 뜬다 l 2019-08-07
9홀 골프장·모래해변·전망대 등 ‘매력’ 섬 일주하는 백사장 산책로도 준비 중 日관광 외면 속 국내 명소 탄생 ‘주목’‘금단의 섬’ 경남 저도(猪島)가 오는 9월 16일부터 일반에 공개된다.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수십년간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던 곳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항의 표시로 …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값진 문화유산 보존” l 2019-06-26
“경북이 보유한 문화유산을 세계유산의 중심에 우뚝 세우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경북이 세계유산 등재에 선봉장이 되고 있다. 그 중심에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이 있다. 김 과장은 25일 “경북은 다음달 우리나라가 보유하게 될 세계유산 14건 가운데 가장 많은 …
경북, 찬란한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l 2019-06-26
경북, 광역단체 중 세계유산 최다 보유 소수서원, 임금이 현판 하사한 사액서원 병산서원은 교육기관 넘어 사림 공론장 하회마을 年 100만명 이상 관광객 찾아 울릉도와 가야고분군도 세계유산 추진경북이 보유한 문화유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잇따라 등재되면서 세계적인 문화 브랜드로 육성되고 있…
뇌 MRI부터 암 검사까지…저소득층 건강 지키는 경남 l 2019-06-17
경남도는 도민 건강수명 연장을 위해 저소득층의 주요 질병 검진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저소득층 주민을 대상으로 뇌혈관 질환 의심자에 대한 정밀검사(MRI·MRA) 때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조기에 발견·치료하도록 유도한다. 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샘 기능 이상 검사, 동맥경화도, 심전도, …
4년간 150만명…명소가 된 경북도청 l 2019-04-22
도청 앞 천년숲 산책로·휴식공간도 탄성경북도청 신청사가 관광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21일 “2015년 4월 도청 신청사 준공 이후 4년 동안 방문객이 15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준공 첫해 7만 6262명, 2016년 69만 9732명, 2017년 38만 9678명, 2018년 27만 7208명, 올 들어 …
[지방재정 효율화 우수사례-대통령상] 수도·도로공사 중복 투자 막… l 2018-12-17
경남 김해시는 명동~삼계정수장 간 네트워크 사업과 국도 58호선 무계~삼계 우회도로 건설공사, 장유 송수관로 확장 교체공사와 지방도 1042호선 확장공사 등 수도와 도로공사를 기관 및 부서 협업으로 연계 추진해 열매를 맺었다. 이로써 중복 투자를 막아 221억원의 예산을 아낄 수 있었다. 부서 합동…
[지방재정 효율화 우수사례-대통령상] 상습 체납자의 장외주 공매…… l 2018-12-17
경북 경산시는 고질 체납자에 대한 혁신적인 징수 방안으로 높은 점수를 얻었다.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고질 체납자의 K-OTC(Korea Over-The-Counter·한국장외시장) 비상장 장외거래주식을 공매해 체납세를 징수, 세수를 확보하고 조세 정의 실현에 기여했다. 국세에 비해 유가증권 체납 처분 실적…
[지방재정 효율화 우수사례-서울신문 사장상] 경북 문경시, 오미자 … l 2018-12-17
경북 문경시는 오랜 세월 한약재로만 알려져 사용되던 오미자를 융·복합산업으로 특화하는 데 성공했다.문경 오미자는 1996년 야생 오미자를 1800여㎡ 시범포로 옮겨 심은 것을 시작으로 이젠 재배면적이 890㏊로 크게 늘었다. 연간 생산량 4272t으로 가공식품화를 거쳐 500억원의 소득과 360명의 신규…
경북 SNS 브랜드 ‘두드림’ 대한민국 인터넷소통 대상 l 2018-11-23
‘경북에서 해봤나’ 이벤트 호응 광역단체 부문 2년 연속 1위‘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소통은 경북이 전국 최고.’ 경북도는 ‘제11회 2018 대한민국 인터넷소통대상’ 광역단체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전국 1위의 성적을 거뒀다.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서울~거제 KTX로 2시간대 OK… ‘당일치기’ 남해관광 열린다 l 2018-11-07
2027년 12월 31일 오전 8시 서울역 8번 플랫폼. 김서울(38·회사원)씨 부부를 비롯해 진주·거제·통영·고성 등 서부경남으로 가는 승객 200여명이 탄 거제행 KTX가 빠른 속도로 역을 빠져나갔다. 김씨는 친구 5명과 경남 거제 한 리조트에서 1박 2일 부부동반으로 모이는 송년회에 참석하기 위해 KTX…
廢신아조선소 세계적 관광 명소로… ‘통영의 구겐하임’ 꿈꾼다 l 2018-09-05
경남 통영시 미륵도 해안에 수년 동안 방치된 ㈜신아sb 조선소. 14만 5000㎡에 이르는 신아조선소와 주변을 세계적인 문화관광단지로 개발하는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조선산업 불황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도시재생을 통해 되살리는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 프로젝트…
폭염도 이겨낸 지리산 포도 l 2018-08-17
16일 지리산 자락인 경남 함양군 백연리 고랭지 노지 포도밭에서 한 농부가 탐스럽게 영근 포도를 수확하고 있다. 함양 연합뉴스
청년이 몰려온다… 함박웃음 터진 영양 l 2018-06-22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섬 지역인 경북 울릉군을 빼고 인구 최소인 경북 영양군에 100명에 가까운 석·박사급 전문가들이 대거 둥지를 튼다. 21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영양군 영양읍 대천리 부지 258만 3700㎡에 총사업비 841억원을 들인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올해…
1 | 2 | 3 | 4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