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로 숨통 틔고 매출 244% 오르고… 경북, 기업하기 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한 문구 쓴 위생용품 허위·과다광고 기승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 취약층 정신건강에 지자체 복지체계 활용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줌 인 서울] ‘사교육 특구’ 양천, 특별한 공교육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교육 복원 프로젝트 가동

김수영 양천구청장

“사교육이라는 장막을 걷어 내면 양천의 교육은 형편없습니다. 이달에도 고3 수험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지금 바꾸지 않으면 엄마도 아이도 결코 행복할 수 없습니다.”(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5일 양천구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혁신교육우선지구 유치 민관 추진단 출범식에서 단원들이 활동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양천구가 공교육 복원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목동 학원가·과외로 통칭되는 ‘교육특구’ 양천이 공교육 복원을 통해 사교육 의존도를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구는 5일 학부모와 교사, 시민단체 등 19명으로 혁신교육우선지구 유치를 위한 민관 추진단을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구는 지난달 8일 ‘100인 원탁토론’을 열고 주민 의견을 들었다.

김수영 구청장은 “부모들의 허리를 휘게 하는 사교육을 뺀 공교육 환경은 서울에서 가장 열악한 상황”이라며 “부모의 사회·경제적 능력이 자신의 성적표에 그대로 나타나는 지금 상황을 바꾸려면 혁신교육우선지구 선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양천구의 학급당 학생 수는 29.34명으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23번째다.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16.66명으로 꼴찌다. 내년 서울시교육청은 현재 운영 중인 혁신교육지구와 서울시의 교육우선지구 사업을 통합해 혁신교육우선지구 사업으로 만들고 현재 2곳인 지원 대상을 최대 8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정아 혁신교육우선지구 추진단장은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엄청난 교육 격차가 발생하는 게 이곳”이라며 “이런 격차가 학교폭력으로 이어지면서 지역 내 갈등까지 커지고 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첫걸음부터 쉽지 않다. 양천 하면 ‘사교육’이라는 인식이 공교육 복원의 발목을 잡고 있어서다. 한 학부모는 “신월동과 신정동 등 교육 환경이 열악한 지역이 있음에도 목동 학원가만 떠올리곤 한다”며 “혁신교육우선지구 선정에서 탈락하면 모처럼 뜨거워진 공교육 혁신에 대한 기대가 식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지역적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사교육 업체 이사는 “혁신교육우선지구로 선정된다고 엄마들이 아이를 학원에 보내지 않을 것 같냐”고 되물으면서 “목동을 무대로 엄마들끼리 벌이는 입시 경쟁 중심의 교육관이 바뀌지 않으면 공교육 복원은 효과를 보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김 구청장은 “이런 지적이 맞지만 엄마들의 변화는 공교육 환경의 개선과 함께 이뤄져야 한다”면서 “지역사회와 힘을 합쳐 사교육 중독에서 벗어나려고 노력 중이다. 양천을 공교육 복원 성공 모델로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4-11-0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놀이·보육·창업’ 한 곳에서 척척… 관악 가족 친화형 공

[현장 행정] 박준희 구청장 ‘행복센터’ 개관식 참석

“도시개발 사업에 총력… 상업지역 비율 확대로 광진 가치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선갑 광진구청장

“신정차량기지 문화시설로 개발해달라” 김수영 양천구청장

목동 아파트 재건축 조속 추진도 언급 ‘국회대로 상부 공원화’ 주민 의견 전달

스타트업 육성 315억 모아… 강남, 유니콘 기업 키운다

창업펀드 모집, 목표보다 115억 더 모여 ICT산업 중심으로 총액 40% 연내 투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