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칠순 맞은 대구 안경산업

70주년 기념 백서 발간·기념식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안경산업이 올해로 70세를 맞는다. 우리나라 최초의 안경공장인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1945년 대구 북구 원대동에서 문을 열었다. 이어 1953년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가 창업하면서 합성수지를 중심으로 한 안경테 생산이 전성기를 맞았다. 이후 안경 산업은 성장과 부침을 겪었지만 우리나라 안경 제조업체의 84.7%, 종사자 수의 76.2%가 대구에 몰려 있을 정도로 대표 산업으로 우뚝 섰다.

2006년에는 북구 3공단 일대가 ‘대구안경특구’로 지정됐고 2009년에는 안경거리가 조성됐다. 현재 안경제조업체 400여곳이 북구 3공단 일대에 밀집해 있다.

시는 이처럼 특화된 대구 안경산업 역사를 재조명하기로 했다. 한국안경 제조 70주년 기념사업 위원회가 다양한 기록과 사진을 수집해 안경 산업 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또 오는 4월 22일 열리는 제14회 대구국제안경전에서 기념식과 함께 공모전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경의 날 제정을 논의 중이다. 현재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추진위는 안경 형상과 비슷한 숫자의 날짜인 10월 1일(10·01) 또는 한국광학공업협동조합 설립일인 5월 9일 등 안경 및 안경산업과 관련 있는 날을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구국제안경전 개막 전까지 기념일 제정 작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홍보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부에 법정기념일 지정도 건의할 계획이다.

하지만 대구 안경산업은 영세성을 면치 못하는 등 풀어야 할 과제도 많다. 대구 안경제조 업체는 종사자 수 9인 이하가 87%를 차지한다. 이러다 보니 브랜드 홍보나 시장변화에 대응, 연구·개발 투자 등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업종이 안경테에 편중된 것도 문제점이다. 시력교정용 안경이나 렌즈 등 광학용품 제조업체는 43개에 불과해 전국 대비 6.1% 수준이다.

시 관계자는 “대구 안경산업은 새로운 도약기를 맞고 있다”면서 “대구 안경산업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기념사업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5-02-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