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로 숨통 틔고 매출 244% 오르고… 경북, 기업하기 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한 문구 쓴 위생용품 허위·과다광고 기승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 취약층 정신건강에 지자체 복지체계 활용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00살 측백나무의 건강 회복 대수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로 가리봉동 주택가 환경 악화

뿌리·가지 손상… 수액 맞고 치료
정자마당 조성해 보호하기로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주택가에는 주민들의 보살핌을 받는 나무가 있다. 높이 15m, 둘레 2.5m 정도 되는 측백나무는 나이가 500살이 넘는다. 단일 수종으론 국내 최고령으로 추정되는 가리봉동 측백나무는 2004년 서울시 보호수로 지정됐다. 나무 속에 마을을 수호하는 큰 뱀이 살아 훼손하면 재앙이 온다는 전설을 품고 있어 측백나무제추진위원회가 매년 가을 기원제를 지낸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500살 측백나무’가 다세대주택에 둘러싸여 있다.
구로구 제공

구로구는 주민을 지키는 영험한 측백나무가 외과수술을 받는다고 5일 밝혔다. 빽빽하게 다세대주택이 들어서면서 뿌리가 뻗어 나갈 공간이 부족하고 썩은 가지가 생기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구는 측백나무의 생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나무병원 전문의 도움을 받아 나무뿌리와 가지 등에 상처가 난 부분을 제거하고 수액을 투입하는 등 건강 회복에 중점을 둔다. 한때 ‘서울 명소 600선’에 들어갈 정도로 사랑받은 측백나무의 위용을 되찾기 위해 측백나무 보호수 정자마당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비 23억원을 지원받았다.

정자마당은 384㎡ 규모로 만든다. 주변 다세대주택 2채를 매입해 철거하면서 공간을 확보했다. 인근 주민들에게 휴식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정자를 설치하고 다양한 풀과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또 기원제를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다목적용 공간과 담소 마당도 마련한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측백나무 정자마당 조성은 나무를 보호하고 주민 공간도 확보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면서 “500년 넘게 가리봉동을 지켜 온 측백나무가 건강을 회복해 오랫동안 주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6-04-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놀이·보육·창업’ 한 곳에서 척척… 관악 가족 친화형 공

[현장 행정] 박준희 구청장 ‘행복센터’ 개관식 참석

“도시개발 사업에 총력… 상업지역 비율 확대로 광진 가치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선갑 광진구청장

“신정차량기지 문화시설로 개발해달라” 김수영 양천구청장

목동 아파트 재건축 조속 추진도 언급 ‘국회대로 상부 공원화’ 주민 의견 전달

스타트업 육성 315억 모아… 강남, 유니콘 기업 키운다

창업펀드 모집, 목표보다 115억 더 모여 ICT산업 중심으로 총액 40% 연내 투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