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최종합격자 110명 발표

평균연령 25.4세로 높아져 여성 비율은 작년보다 하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2회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110명(행정 57명, 기술 53명)이 합격했다.

지난달 정부서울청사에 5차례 침입한 송모(26)씨가 응시한 시험이다.

인사혁신처는 3일 “이번 사건으로 전형 자체에 드러난 허점을 부인할 수 없지만 최종 합격자 선발엔 영향을 미치지 않았기 때문에 예정대로 발표한다”며 “시험 제도에 대한 보완 방안은 계속해서 검토 중이며 오는 12월 내년도 시험 시행계획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합격자 명단은 4일 오전 9시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go.kr)에 올린다.

이번엔 전국 139개 대학에서 702명이 총장 추천을 받아 서류 전형과 공직적격성검사(PSAT), 면접을 거쳤다.

제주의 한 대학 재학생인 송씨는 학교장 추천 과정에서 치른 사설학원 주관 모의 PSAT 시험지를 빼돌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인사처 주관 실제 PSAT 성적을 조작하려고 침입했다가 발각됐다. 올해 지역인재 7급 시험 합격자 평균 연령은 25.4세로 지난해(24.8세)보다 높아졌다.

20~24세 43명, 25~29세 59명, 30세 이상 8명이다. 여성 합격자는 56명(50.9%)으로 지난해(62.0%)보다 줄었다. 올해 남성 합격자는 54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부산·경기·경북 각 10명, 대구·경남 각 8명, 인천·강원·충북·충남·전북 각 7명, 대전 5명, 광주·울산 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세종 1명이다.

합격자는 내년 5월부터 1년간 중앙행정기관에 배체돼 수습근무를 거친 뒤 임용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임용된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5-0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