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 계명대서 명예박사 학위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명대는 성서캠퍼스 아담스채플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레흐 바웬사(73) 전 폴란드 대통령에게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8일 밝혔다.

바웬사 전 대통령은 자동차 공장 기계공, 조선소 전기공으로 일하다 1980년 사회주의 국가이던 폴란드에서 노동운동을 시작해 동유럽 최초로 합법 노조를 만들었다. 폴란드 민주화와 동유럽 공산체제 변화를 유도하는 촉매제 역할을 해 1983년 노벨평화상을 받았고, 1990년 폴란드 초대 직선제 대통령에 뽑혔다. 계명대는 이런 공로를 인정해 명예철학박사를 수여했다고 설명했다.

신일희 총장은 수여사에서 “노동자 출신의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폴란드 전 대통령인 레흐 바웬사께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정부와 노동 현장의 복잡다단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있어 폭력보다는 설득력 있는 정책과 대화를 우선하며, 민주주의를 정착시켜나간 모습에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다”고 말했다.



신일희(왼쪽) 계명대 총장이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에게 명예철학박사 학위기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은 답사에서 “20세기 이후 우리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러 분단과 국경을 없애는 데 성공해 왔다”며 “한반도에도 아직 희망과 기회가 있다고 믿으며, 이번 명예철학박사 학위수여식을 통해 한국이 통일하는 그 길에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