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머니테크] 요새 짭짤하다는 아파텔… 노래방 많은 지역엔 ‘머리 아파 ~ 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9 부동산 대책 이후 사람들이 더 찾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아파트 투자가 어려우니까 수익형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는 것 같아요.”(A건설사 관계자)

# 취득세율 4.6%로 높아… 아파트 1.1%

정부의 6·19 부동산 대책 이후 분양한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가 전면 금지되면서 수익형 부동산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 특히 아파트처럼 생긴 중형 오피스텔인 아파텔은 최근 분양도 잘 되고 공급 물량도 늘어나고 있다. 올해 초 분양한 경기 용인의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이 평균 43.1대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더니 지난달 23일 고양시 서구에 문을 연 ‘일산 한류월드 유보라 더 스마트’에는 주말 3일간 방문객이 2만명이나 됐다. 부동산 관계자는 “실거주를 계획하는 사람보다 투자수익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인기 지역에선 웃돈이 수천만원씩 붙는 경우도 있어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아파텔의 경우 같은 전용면적의 아파트보다 분양가격은 저렴하지만, 월세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임대 수익률이 높은 편”이라면서 “특히 상가보다 입지 분석이 쉬워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파텔이 다 좋기만 할까. 일단 주거용인 아파트와 달리 업무용으로 취급되는 오피스텔은 취득세율이 더 높다. 아파트는 입주할 때 취득·등록세가 주택 가격의 1.1%이지만, 아파텔은 4.6%를 적용받는다. 같은 5억원짜리일 경우 아파트는 취득·등록세가 550만원이지만, 아파텔은 2300만원의 세금을 내야 한다.

전용률이 낮아 관리비도 아파트에 비해 비싼 편이다. 관리비는 전용면적이 아니라 공급면적을 기준으로 부과되는데 오피스텔 전용률은 50% 안팎으로 아파트(80~90%)에 비해 턱없이 낮다. 업무용 시설이므로 상업지역에 들어서기 때문에 교육환경도 잘 따져봐야 한다. 상업용지에는 병원과 같은 편의시설은 물론 각종 술집 등 유흥·유해업소가 대거 들어올 수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술집이나 노래방 등이 너무 많아지면 세입자를 찾기 어려울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가장 큰 문제는 최근 공급은 늘고, 가격은 비싸지면서 수익률이 꾸준하게 하락하고 있다는 점이다. 2007년 상반기 연간 6.63%였던 서울 오피스텔 수익률은 올 상반기 5.01%까지 떨어졌다. 부동산 관계자는 “금리가 상승하고 있는 분위기를 생각하면, 생각보다 남는 것이 얼마 없다”고 분석했다.

# 술집 등 유흥시설 많으면 세입자 찾기 어려워

일각에선 오피스텔을 마치 아파트인 것처럼 ‘아파텔’이라고 부르는 것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용어가 주택 수요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는 만큼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오피스텔이 사실상 주택 역할을 하는 만큼 (준주택이 아닌) 주택으로 완전히 편입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시점이 됐다”고 지적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7-07-10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