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우창윤 서울시의원 “관광 홍보 홈피에 폐업 음식점... 질적 보완 절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우창윤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9일 오후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관광체육국 업무보고 청취 중에 서울시 관광 정책에서 질적 보완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이날 제2차회의를 열고 120다산콜재단, 서울시립미술관, 관광체육국의 업무보고를 받았다.

우창윤 의원은 “관광의 3대 요소는 치안, 인프라, 프로그램이라 생각한다”며 “서울은 치안과 인프라는 잘되어 있지만 프로그램에 있어서 굉장히 부족하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평창올림픽이나 서울에서 유치중인 대규모 마이스가 끝나면 유럽 등 먼 곳에서 온 외국인들이 한국뿐만 아니라 가까운 일본으로도 관광을 간다는 점을 알리며 “일본과 한국을 각각 경험한 관광객이 어디를 재방문 하겠는가”라며 관광 프로그램의 미비를 꼬집었다.

이어 우 의원은 “서울관광 관련 홈페이지의 정보는 경쟁도시인 도쿄와 비교했을 때 그 정보량이 매우 부족하며 소개되어 있는 맛 집의 수가 너무 적은데, 이미 폐업한 음식점의 정보가 있는가 하면, 숙박업소의 경우 가격정보가 없어 따로 전화문의를 해야 하는 반면 일본의 경우 관광정보 홈페이지가 한글지원은 물론이고 홈페이지 안에서 예약까지 원스톱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한편 무장애관광 정책에 대해 우 의원은 “무장애관광 정책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나 철저한 교육이 필요하다”며 “일본의 경우 휠체어 이용자가 기차를 이용 시 두 명의 안내원이 동행하여 목적지에서 엘리베이터와 가장 가까운 승강장까지 이동시켜주는 반면 한국의 경우 휠체어 이용자의 전철 탑승 시 필요한 승강장과 전철을 이어주는 발판을 어떻게 설치하는지 조차 모르는 상황을 경험을 했다”며 무장애관광 정책을 위한 전반적인 교육과 관광 관련 종사자들의 환대의식 함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공수처는 ‘민변 게슈타포’”…게슈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에 대해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으로 가득 채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