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9급 지방직 경쟁률 14대1

최근 5년간 ‘최저’… 19일 시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9급 지방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최근 5년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19일 서울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9급 지방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이 시행된다고 16일 밝혔다. 필기시험 결과는 다음달 14일부터 각 시·도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올해 선발 인원은 지난해 1만 315명보다 4496명 늘어난 1만 4811명이다. 선발 인원이 늘어난 것은 문재인 정부가 현장 공무원 증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베이비부머가 은퇴하면서 퇴직자가 크게 늘어 이를 충원하기 때문이다.

지원자는 지난해보다 9962명 줄어든 21만 539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14.2대1으로 지난 5년 중 가장 낮았다. 최근 경쟁률은 2014년 19.2대1에서 2015년 16.5대1, 2016년 18.7대1, 지난해 21.4대1을 기록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경쟁률이 하락한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없지만 최근 공무원 선발 인원이 늘어난 것이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직군별로는 행정직 17.51대1, 기술직 9.3대1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26.5대1로 가장 높았고 부산(22.9대1), 대전(21.2대1) 등이 뒤를 이었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10.1대1)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60.4%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1.8%, 40대 이상이 6.6%였다. 19세 이하 지원자는 지난해보다 1591명 늘어난 2499명(1.2%)이었다. 여성 지원자 비율은 56.1%로 지난해(54.7%)보다 높아졌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5-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