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의정 포커스] “전문성 갖춘 공부하는 의회 되겠다”

이경철 노원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회 이경철(더불어민주당·하계 2동, 중계 2·3동, 상계 6·7동) 의장은 요즘 밤 10시 무렵부터 새벽까지 밤이슬을 맞고 다닌다. 노원구를 찾아오는 대리기사들을 보듬는 쉼터를 만들기 위한 현장조사 때문이다. 이 구의장은 28일 인터뷰에서 “올해 겨울은 꽤 춥다고 하는데 대리기사들을 위한 천막이라도 설치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경철 노원구의회 의장

제8대 노원구의회 의장으로서 목표가 “집행부에는 따지는, 주민들에겐 열려 있는 구의회”라는 이 의장은 여러모로 흔치 않은 풍모를 뽐낸다. 하얀색 도포 차림에 의장실 벽을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개구리 기념품으로 장식해 놨다. 이 의장은 “가장 힘없는 존재이지만 가장 멀리 높이 뛰어오르며 전진하는 자세를 본받고 싶다”고 말한다.

이 의장은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사업에 유독 관심을 쏟는다. 구청에 강력하게 요구해 청사 3층에 제대로 된 미화원 쉼터를 마련한 게 대표적이다. 그는 “사회복지사와 요양보호사 근무조건과 처우가 굉장히 열악하다.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도 극심하다”면서 “처우개선까지는 당장 쉽지 않더라도 이들을 위한 심리상담을 해 주도록 구청과 논의하고 있다”며 웃었다.

그는 “공무원은 행정 전문가집단인데 그들을 상대하려면 구의원도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면서 “구의회의 기본 임무인 견제와 균형을 위해서는 공부하는 구의회라는 평가를 들어야 하고, 주민들한테 더 많이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구의회는 21명 가운데 초선이 16명이나 된다. 내심 걱정도 앞섰는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 줘서 다행”이라면서 “이한국 부의장을 비롯해 하나같이 소속 정당보다는 노원구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파 산대놀이 이수자로 ‘노원 놀이마당’이라는 문화단체를 오래 이끈 터에 가장 큰 의정 목표는 “재미있는 동네 만들기”다. 그는 자신을 “춤을 추는 광대”로 지칭하면서 “노원구민들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탈축제와 정월대보름 쥐불놀이 행사를 말 그대로 주민들이 주인으로서 즐기는 축제로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강조했다.

제6~7대를 거쳐 세 번째 구의원을 역임하면서 항상 강조하는 원칙은 “이권에 개입하지 않고 청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민주주의란 원래 시끄러운 것이고 또 시끄러워야 정상”이라면서 “구의회는 더 시끄럽게 따지고 토론하라고 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안 심의는 당을 초월해서 집행부를 견제하는 자리”라고 덧붙였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0-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